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獨 큐어백사 대표 면담…“한국에 생산거점 고려해달라”
입력 2021.06.15 (17:27) 수정 2021.06.15 (19:07) 정치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5일, 현지시간 오전) 빈에서 독일 큐어백사(社)의 프란츠 베르너 하스 대표와 20여 분 동안 화상 면담을 갖고 코로나19 백신 협력 강화를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큐어백의 우수한 백신이 유럽은 물론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도 빠르게 공급될 필요가 있으며, 향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생산 거점으로 한국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큐어백의 뛰어난 mRNA 기술력과 한국이 보유한 고품질의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생산 인프라의 결합은 전세계의 코로나19 종식 시점을 앞당기게 될 것"이라며 "한국 기업들의 능력을 잘 활용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독일 메르켈 총리를 만나 양국이 서로 백신 협력을 하기로 했다고 소개하며, 큐어백사의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격려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프란츠 베르너 하스 대표는 한국의 백신 생산 능력의 우수성에 공감하였으며, 글로벌 백신 허브 정책에 관심과 지지를 표명했습니다.

큐어백사는 높은 효능과 신속한 백신 개발 가능성 등으로 최근 차세대 백신으로 대두되고 있는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과 변이 바이러스 등에 대응이 가능한 2세대 백신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독일 제약업체입니다.

청와대는 오늘 면담을 계기로 한국과 큐어백사는 백신 협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위한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면담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큐어백사의 안토니 블랑 최고상업책임자(CCO)가 화상으로 배석했습니다.

(빈=공동취재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獨 큐어백사 대표 면담…“한국에 생산거점 고려해달라”
    • 입력 2021-06-15 17:27:40
    • 수정2021-06-15 19:07:45
    정치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5일, 현지시간 오전) 빈에서 독일 큐어백사(社)의 프란츠 베르너 하스 대표와 20여 분 동안 화상 면담을 갖고 코로나19 백신 협력 강화를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큐어백의 우수한 백신이 유럽은 물론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도 빠르게 공급될 필요가 있으며, 향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생산 거점으로 한국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큐어백의 뛰어난 mRNA 기술력과 한국이 보유한 고품질의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생산 인프라의 결합은 전세계의 코로나19 종식 시점을 앞당기게 될 것"이라며 "한국 기업들의 능력을 잘 활용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독일 메르켈 총리를 만나 양국이 서로 백신 협력을 하기로 했다고 소개하며, 큐어백사의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격려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프란츠 베르너 하스 대표는 한국의 백신 생산 능력의 우수성에 공감하였으며, 글로벌 백신 허브 정책에 관심과 지지를 표명했습니다.

큐어백사는 높은 효능과 신속한 백신 개발 가능성 등으로 최근 차세대 백신으로 대두되고 있는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과 변이 바이러스 등에 대응이 가능한 2세대 백신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독일 제약업체입니다.

청와대는 오늘 면담을 계기로 한국과 큐어백사는 백신 협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위한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면담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큐어백사의 안토니 블랑 최고상업책임자(CCO)가 화상으로 배석했습니다.

(빈=공동취재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