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닭장 헤집는 맹수화 된 유기견들…마냥 보호만 해야하나?
입력 2021.06.15 (19:33) 수정 2021.06.15 (19: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유기견들이 야생에서 맹수처럼 변해 농가의 밭작물을 마구 헤집거나 기르는 닭을 해치는 경우가 많은데요.

하지만 유기견의 경우 멧돼지나 고라니처럼 야생 유해 조수로 인정받기가 어려워 마취 총으로도 포획할 수 없다보니 속수무책이라고 합니다.

박연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심 외곽에서 밭을 일구며 닭을 키우고 있는 신종록 씨.

최근 닭장을 수시로 침범하는 야생 유기견들 때문에 마음 편할 날이 없습니다.

한 번 찾아올 때면 닭 수십 마리를 물어 죽이는데, 닭장을 아무리 고쳐도 소용 없습니다.

[신종록/피해농민 : "닭이 꼬꼬댁 거려야 하는데, 조용한 거예요. 1마리만 푸다닥 거리더라고 딱 와보니까, 큰 개 3마리가 들어가 있는 거예요."]

직접 살상할까 생각도 했지만, 현행 동물보호법상 학대행위에 해당돼, 철조망을 쳐놓는 것 말고는 대처 방법이 없습니다.

구청에 신고해 전문 동물구조팀이 출동해도 잡기가 쉽지 않습니다.

[동물구조 전문가 : "10명이 뜰채를 들고 가도 들개 1마리를 잡기가 엄청 힘들어요. 사람이 아무리 빨라 봐야 개를 따라갈 수는 없어요. 사실은 마취나 그런 방법밖에…."]

현행 야생생물법으론 버려진 가축이나 반려동물로 인해 피해가 예상될 경우, 야생화된 동물로 지정해 마취총으로 포획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유기견을 야생화 된 동물인 '들개'로 분류하는 데에 관련 부처간에 조율이 되지 못한 상황입니다.

[환경부 관계자 : "개는 기본적으로 동물보호법상 반려동물에 해당되고, 축산법상 가축에 해당됩니다. 필요한 경우에 동물보호법상 포획 관리 등 제도를 보완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법의 사각지대 속에 갖가지 피해를 주는 유기견들. 안전한 포획이 가능하도록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박연선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홍성훈
  • 닭장 헤집는 맹수화 된 유기견들…마냥 보호만 해야하나?
    • 입력 2021-06-15 19:33:06
    • 수정2021-06-15 19:43:26
    뉴스 7
[앵커]

최근 유기견들이 야생에서 맹수처럼 변해 농가의 밭작물을 마구 헤집거나 기르는 닭을 해치는 경우가 많은데요.

하지만 유기견의 경우 멧돼지나 고라니처럼 야생 유해 조수로 인정받기가 어려워 마취 총으로도 포획할 수 없다보니 속수무책이라고 합니다.

박연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심 외곽에서 밭을 일구며 닭을 키우고 있는 신종록 씨.

최근 닭장을 수시로 침범하는 야생 유기견들 때문에 마음 편할 날이 없습니다.

한 번 찾아올 때면 닭 수십 마리를 물어 죽이는데, 닭장을 아무리 고쳐도 소용 없습니다.

[신종록/피해농민 : "닭이 꼬꼬댁 거려야 하는데, 조용한 거예요. 1마리만 푸다닥 거리더라고 딱 와보니까, 큰 개 3마리가 들어가 있는 거예요."]

직접 살상할까 생각도 했지만, 현행 동물보호법상 학대행위에 해당돼, 철조망을 쳐놓는 것 말고는 대처 방법이 없습니다.

구청에 신고해 전문 동물구조팀이 출동해도 잡기가 쉽지 않습니다.

[동물구조 전문가 : "10명이 뜰채를 들고 가도 들개 1마리를 잡기가 엄청 힘들어요. 사람이 아무리 빨라 봐야 개를 따라갈 수는 없어요. 사실은 마취나 그런 방법밖에…."]

현행 야생생물법으론 버려진 가축이나 반려동물로 인해 피해가 예상될 경우, 야생화된 동물로 지정해 마취총으로 포획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유기견을 야생화 된 동물인 '들개'로 분류하는 데에 관련 부처간에 조율이 되지 못한 상황입니다.

[환경부 관계자 : "개는 기본적으로 동물보호법상 반려동물에 해당되고, 축산법상 가축에 해당됩니다. 필요한 경우에 동물보호법상 포획 관리 등 제도를 보완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법의 사각지대 속에 갖가지 피해를 주는 유기견들. 안전한 포획이 가능하도록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박연선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홍성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