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로캠프 참여 고교생 60여 명 식중독 증세
입력 2021.06.15 (19:38) 수정 2021.06.15 (19:45)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구 모 대학교의 진로 탐색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경북고 1, 2학년 학생 60여 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습니다.

대구교육청은 이 학생들이 지난 10일 열린 진로 탐색 프로그램에서 대학 측이 제공한 햄버거를 먹고 구토와 복통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보건 당국은 해당업체의 식재료 등 가검물을 채취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 진로캠프 참여 고교생 60여 명 식중독 증세
    • 입력 2021-06-15 19:38:15
    • 수정2021-06-15 19:45:46
    뉴스7(대구)
대구 모 대학교의 진로 탐색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경북고 1, 2학년 학생 60여 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습니다.

대구교육청은 이 학생들이 지난 10일 열린 진로 탐색 프로그램에서 대학 측이 제공한 햄버거를 먹고 구토와 복통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보건 당국은 해당업체의 식재료 등 가검물을 채취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