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미술대전 서예 대상작 취소…“한자 잘못 쓰여”
입력 2021.06.15 (21:40) 수정 2021.06.15 (21:59)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역 최대 미술 공모전인 충청북도미술대전 서예 한자 부문의 대상작 수상이 취소됐습니다.

작품에 한자가 잘못 쓰여선 데요.

주최 측은 심사 때는 물론, 전시회가 한창인데도 오류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다양한 서예 작품이 전시된 올해 충청북도미술대전 수상작 전시장입니다.

이 부문에서 당초 대상 작품은 옛 문인 김부식의 시를 옮긴 작품, '감로사차운'이었습니다.

하지만 작품 낙관 부분에서 잘못된 한자가 발견됐습니다.

올해 신축년의 '신' 자가 비슷한 '다행 행'자로 잘못 쓰인걸 한 관람객이 발견한 겁니다.

주최 측은 대상 작품 선정을 취소하고 작품 전시도 중단했습니다.

[오현경/충청북도 예술팀장 : "관람하시는 분이 보다가 한자가 잘못된 것을 발견하셔서 바로 즉시 미술협회에서는 심사위원들하고 상의를 해서 잘못된 대상에 대해서 취소를 하고…."]

올해 충북미술대전 서예 한자 부문에는 모두 65개 작품이 출품됐습니다.

4명의 위원이 심사에 참여했지만, 작품의 오류를 찾아내지 못하고 대상을 준 겁니다.

[충청북도미술대전 관계자/음성변조 : "본 문장 오·탈자, 그것을 자세히 살피려다 보니까 치우쳐서, 다시 말해서 낙관에서 틀릴 것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모양이에요."]

서예 한자 부문 대상작 취소로 올해 충북미술대전은 디자인, 수채화까지 모두 3개 부분에서 대상 작품을 내지 못했습니다.

충청북도가 해마다 수천만 원을 지원하는 지역 최대 미술 공모전의 작품 심사가 허술하게 진행됐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
  • 충북미술대전 서예 대상작 취소…“한자 잘못 쓰여”
    • 입력 2021-06-15 21:40:15
    • 수정2021-06-15 21:59:56
    뉴스9(청주)
[앵커]

지역 최대 미술 공모전인 충청북도미술대전 서예 한자 부문의 대상작 수상이 취소됐습니다.

작품에 한자가 잘못 쓰여선 데요.

주최 측은 심사 때는 물론, 전시회가 한창인데도 오류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다양한 서예 작품이 전시된 올해 충청북도미술대전 수상작 전시장입니다.

이 부문에서 당초 대상 작품은 옛 문인 김부식의 시를 옮긴 작품, '감로사차운'이었습니다.

하지만 작품 낙관 부분에서 잘못된 한자가 발견됐습니다.

올해 신축년의 '신' 자가 비슷한 '다행 행'자로 잘못 쓰인걸 한 관람객이 발견한 겁니다.

주최 측은 대상 작품 선정을 취소하고 작품 전시도 중단했습니다.

[오현경/충청북도 예술팀장 : "관람하시는 분이 보다가 한자가 잘못된 것을 발견하셔서 바로 즉시 미술협회에서는 심사위원들하고 상의를 해서 잘못된 대상에 대해서 취소를 하고…."]

올해 충북미술대전 서예 한자 부문에는 모두 65개 작품이 출품됐습니다.

4명의 위원이 심사에 참여했지만, 작품의 오류를 찾아내지 못하고 대상을 준 겁니다.

[충청북도미술대전 관계자/음성변조 : "본 문장 오·탈자, 그것을 자세히 살피려다 보니까 치우쳐서, 다시 말해서 낙관에서 틀릴 것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모양이에요."]

서예 한자 부문 대상작 취소로 올해 충북미술대전은 디자인, 수채화까지 모두 3개 부분에서 대상 작품을 내지 못했습니다.

충청북도가 해마다 수천만 원을 지원하는 지역 최대 미술 공모전의 작품 심사가 허술하게 진행됐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