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오스트리아 수도원 방문해 “교황 방북 그날 곧 올 것으로 기대”
입력 2021.06.15 (23:32) 수정 2021.06.16 (00:0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간 오늘(15일) 오전 오스트리아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을 방문해 "아직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지는 못 했으나 그날이 곧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바티칸을 방문했을 때,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나의 방북 제안을 수락하시면서 한반도 평화의 가교 의지를 표명하신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수도원 방문에는 판 데어 벨렌 대통령 내외가 함께 했고, 두 정상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 성가대의 성가와 오르간 연주를 듣고 수도원 내부를 돌아보며 설명을 들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막스밀리안 하임 수도원장에게는 "가톨릭은 고난과 고통의 시기에 인류에게 희망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전 인류가 연대와 사랑으로 서로 도와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하임 원장은 "조각가 조반니 줄리아니는 이 곳에 30여 년 머무르며 페스트 퇴치를 기념한 성삼위일체탑을 세웠다"고 소개하며 "코로나 시기에, 이전에 페스트를 이겨낸 경험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티모테오'라는 세례명을 가진 가톨릭 신자입니다.

[빈=공동취재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文, 오스트리아 수도원 방문해 “교황 방북 그날 곧 올 것으로 기대”
    • 입력 2021-06-15 23:32:00
    • 수정2021-06-16 00:06:3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간 오늘(15일) 오전 오스트리아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을 방문해 "아직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지는 못 했으나 그날이 곧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바티칸을 방문했을 때,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나의 방북 제안을 수락하시면서 한반도 평화의 가교 의지를 표명하신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수도원 방문에는 판 데어 벨렌 대통령 내외가 함께 했고, 두 정상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 성가대의 성가와 오르간 연주를 듣고 수도원 내부를 돌아보며 설명을 들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막스밀리안 하임 수도원장에게는 "가톨릭은 고난과 고통의 시기에 인류에게 희망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전 인류가 연대와 사랑으로 서로 도와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하임 원장은 "조각가 조반니 줄리아니는 이 곳에 30여 년 머무르며 페스트 퇴치를 기념한 성삼위일체탑을 세웠다"고 소개하며 "코로나 시기에, 이전에 페스트를 이겨낸 경험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티모테오'라는 세례명을 가진 가톨릭 신자입니다.

[빈=공동취재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