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美 캘리포니아, 경제활동 전면 재개…“실내외 노마스크”
입력 2021.06.16 (04:41) 수정 2021.06.16 (04:41) 국제
미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가 15일(현지시간) 코로나19 관련 방역 규제를 대부분 풀고 경제 활동을 전면 재개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는 이날 기업체·점포에 대한 수용인원 제한과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의 방역 규제를 대부분 해제하고 공식적으로 경제활동을 재개했습니다.

지난해 3월 미국의 주 정부 가운데 가장 먼저 주민들에게 자택 대피령을 내리며 봉쇄 조치에 나선 지 약 15개월 만입니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은 대부분 실내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다닐 수 있게 됐습니다.

다만 대중교통, 병원, 학교, 보육시설, 교정시설 등에서는 여전히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또 5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이는 대규모 실내 이벤트와 1만 명 이상 참석하는 실외 행사에서는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방역 조치가 여전히 시행됩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우리는 임무 완수라고 발표하는 게 아니지만, 상당히, 전속력으로, 새 장을 여는 캘리포니아 경제의 재개를 발표한다"며 "우리는 포효하며 돌아올 준비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주민 4,050만 명 가운데 46.6%가 백신 접종을 마쳤고, 59%는 1번 이상 백신을 맞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캘리포니아, 경제활동 전면 재개…“실내외 노마스크”
    • 입력 2021-06-16 04:41:26
    • 수정2021-06-16 04:41:47
    국제
미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가 15일(현지시간) 코로나19 관련 방역 규제를 대부분 풀고 경제 활동을 전면 재개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는 이날 기업체·점포에 대한 수용인원 제한과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의 방역 규제를 대부분 해제하고 공식적으로 경제활동을 재개했습니다.

지난해 3월 미국의 주 정부 가운데 가장 먼저 주민들에게 자택 대피령을 내리며 봉쇄 조치에 나선 지 약 15개월 만입니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은 대부분 실내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다닐 수 있게 됐습니다.

다만 대중교통, 병원, 학교, 보육시설, 교정시설 등에서는 여전히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또 5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이는 대규모 실내 이벤트와 1만 명 이상 참석하는 실외 행사에서는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방역 조치가 여전히 시행됩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우리는 임무 완수라고 발표하는 게 아니지만, 상당히, 전속력으로, 새 장을 여는 캘리포니아 경제의 재개를 발표한다"며 "우리는 포효하며 돌아올 준비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주민 4,050만 명 가운데 46.6%가 백신 접종을 마쳤고, 59%는 1번 이상 백신을 맞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