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권 말기 ‘관피아’ 부활…정부 지침도 무시
입력 2021.06.16 (07:58) 수정 2021.06.16 (16:36)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기관은 16곳에 이르는데요,

최근 해수부 출신 고위 관료들이 잇따라 이 자리를 꿰차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산하기관을 독식하는 이런 해수부의 마피아식 구조가 문제로 지적되기도 했는데요,

집중보도, 먼저 최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운 금융 업무를 하는 자산 규모 8조 원 상당의 한국해양진흥공사입니다.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기관인 이곳 새 사장 공모에 지난해 8월까지 해양수산부 차관을 지낸 김양수 씨가 응모했습니다.

면접까지 통과하고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취업 가능 심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박인호/부산항발전협의회 대표 : "더는 해수부 퇴직 관료가 부산의 공공기관에 와서는 안 된다 하는 게 대개 부산시민들 생각이고요. 이렇게 한다면 정말 부산시민들을 우롱하는 처사입니다."]

취업 심사 대상 기관인 부산항만공사 새 사장 응모에는 강준석 전 해수부 차관이 준비 중입니다.

공직자 윤리법상 3년간 유관기관 취업을 제한하는 규정을 이틀 차이로 가까스로 피해갔습니다.

하지만 관료 생활 대부분을 수산 분야에서 일했고, 지난해 21대 총선에서 부산 남구 갑에 여당 후보로 출마해 낙하산 논란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박신호/부산항만공사 노조위원장 : "또다시 해수부 관료가 사장으로 내정된다면 그건 공사 임직원을 무사히는 처사고, 우리 노조는 필사적으로 반대하고 저항할 것입니다."]

해수부 산하 16개 공공기관 가운데 12곳 기관장이 올해 교체 대상입니다.

올해 1월, 해양조사협회 이사장을 시작으로 해양환경공단 이사장, 한국어촌어항공단 이사장 등 해수부 고위 관료 출신들이 잇따라 기관장 자리를 꿰찼습니다.

이미 교체된 4곳 가운데 이사장 3명이 해수부 관료 출신입니다.

게다가 이 3명 중 2명은 퇴직 6개월 안에 공공기관 취업을 제한하는 정부 지침마저 무시하고, 퇴직하자마자 산하 기관장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 정권 말기 ‘관피아’ 부활…정부 지침도 무시
    • 입력 2021-06-16 07:58:35
    • 수정2021-06-16 16:36:24
    뉴스광장(부산)
[앵커]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기관은 16곳에 이르는데요,

최근 해수부 출신 고위 관료들이 잇따라 이 자리를 꿰차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산하기관을 독식하는 이런 해수부의 마피아식 구조가 문제로 지적되기도 했는데요,

집중보도, 먼저 최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운 금융 업무를 하는 자산 규모 8조 원 상당의 한국해양진흥공사입니다.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기관인 이곳 새 사장 공모에 지난해 8월까지 해양수산부 차관을 지낸 김양수 씨가 응모했습니다.

면접까지 통과하고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취업 가능 심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박인호/부산항발전협의회 대표 : "더는 해수부 퇴직 관료가 부산의 공공기관에 와서는 안 된다 하는 게 대개 부산시민들 생각이고요. 이렇게 한다면 정말 부산시민들을 우롱하는 처사입니다."]

취업 심사 대상 기관인 부산항만공사 새 사장 응모에는 강준석 전 해수부 차관이 준비 중입니다.

공직자 윤리법상 3년간 유관기관 취업을 제한하는 규정을 이틀 차이로 가까스로 피해갔습니다.

하지만 관료 생활 대부분을 수산 분야에서 일했고, 지난해 21대 총선에서 부산 남구 갑에 여당 후보로 출마해 낙하산 논란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박신호/부산항만공사 노조위원장 : "또다시 해수부 관료가 사장으로 내정된다면 그건 공사 임직원을 무사히는 처사고, 우리 노조는 필사적으로 반대하고 저항할 것입니다."]

해수부 산하 16개 공공기관 가운데 12곳 기관장이 올해 교체 대상입니다.

올해 1월, 해양조사협회 이사장을 시작으로 해양환경공단 이사장, 한국어촌어항공단 이사장 등 해수부 고위 관료 출신들이 잇따라 기관장 자리를 꿰찼습니다.

이미 교체된 4곳 가운데 이사장 3명이 해수부 관료 출신입니다.

게다가 이 3명 중 2명은 퇴직 6개월 안에 공공기관 취업을 제한하는 정부 지침마저 무시하고, 퇴직하자마자 산하 기관장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