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H 사태에 발 묶인 대전교도소…이전 추진 ‘지지부진’
입력 2021.06.16 (08:17) 수정 2021.06.16 (14:45)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전시의 오랜 숙원 사업인 대전교도소 이전 추진이 지지부진한 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 교도소 부지의 활용 방안을 결정하지 못한데다, 이전 사업을 위탁받은 LH의 부동산 투기 문제까지 겹쳤기 때문인데요.

최근 법무부 교정개혁위원회가 교도소 이전 대책을 마련할 것을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조정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7년, 대전시 방동 일원으로 이전이 확정된 대전 교도소.

하지만 4년이 지났는데도 아직 첫 삽을 뜨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대전교도소를 방문해 적극적인 이전 의지를 표명하긴 했지만, 현 교도소 부지의 활용 방안을 아직 찾지 못하면서 이전 사업도 지지부진해진 겁니다.

사업을 위탁받은 LH는 당초 교도소를 이전한 뒤 이전비 충당을 위해 현 교도소 부지가 포함된 땅에 도안지구 3단계 개발을 진행해 대규모 주거단지를 조성할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대전시가 국유지 개발사업인 만큼 첨단 기업이 모인 복합산업 단지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으면서 수익성을 따져야 하는 LH와 대전시 간에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여기에 최근, LH의 땅 투기 문제까지 맞물리면서 악재로 작용해 답보상태입니다.

[최종수/대전시 도시개발과 팀장 : "지금 LH에서 땅 투기 문제 이런 것 때문에 의사결정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교도소 이전이 늦어지자 최근 법무부 교정개혁위원회는 교도소 과밀수용 해소를 위한 대책 마련을 권고했습니다.

신축이나 이전에 필요한 목표와 기준을 이전 종합계획에 반영하도록 명시했는데, 대전교도소 이전사업이 구체화 될 가능성이 큰 대목입니다.

[법무부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가 계속 노력을 하고 있지만 이런 권고에 맞춰서 더 좀 전체적으로 종합적인 계획을 세우려고 합니다."]

대전시는 LH의 조직개편이 마무리되는 대로, 법무부와 협의해 이전 추진을 서두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 LH 사태에 발 묶인 대전교도소…이전 추진 ‘지지부진’
    • 입력 2021-06-16 08:17:04
    • 수정2021-06-16 14:45:12
    뉴스광장(대전)
[앵커]

대전시의 오랜 숙원 사업인 대전교도소 이전 추진이 지지부진한 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 교도소 부지의 활용 방안을 결정하지 못한데다, 이전 사업을 위탁받은 LH의 부동산 투기 문제까지 겹쳤기 때문인데요.

최근 법무부 교정개혁위원회가 교도소 이전 대책을 마련할 것을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조정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7년, 대전시 방동 일원으로 이전이 확정된 대전 교도소.

하지만 4년이 지났는데도 아직 첫 삽을 뜨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대전교도소를 방문해 적극적인 이전 의지를 표명하긴 했지만, 현 교도소 부지의 활용 방안을 아직 찾지 못하면서 이전 사업도 지지부진해진 겁니다.

사업을 위탁받은 LH는 당초 교도소를 이전한 뒤 이전비 충당을 위해 현 교도소 부지가 포함된 땅에 도안지구 3단계 개발을 진행해 대규모 주거단지를 조성할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대전시가 국유지 개발사업인 만큼 첨단 기업이 모인 복합산업 단지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으면서 수익성을 따져야 하는 LH와 대전시 간에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여기에 최근, LH의 땅 투기 문제까지 맞물리면서 악재로 작용해 답보상태입니다.

[최종수/대전시 도시개발과 팀장 : "지금 LH에서 땅 투기 문제 이런 것 때문에 의사결정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교도소 이전이 늦어지자 최근 법무부 교정개혁위원회는 교도소 과밀수용 해소를 위한 대책 마련을 권고했습니다.

신축이나 이전에 필요한 목표와 기준을 이전 종합계획에 반영하도록 명시했는데, 대전교도소 이전사업이 구체화 될 가능성이 큰 대목입니다.

[법무부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가 계속 노력을 하고 있지만 이런 권고에 맞춰서 더 좀 전체적으로 종합적인 계획을 세우려고 합니다."]

대전시는 LH의 조직개편이 마무리되는 대로, 법무부와 협의해 이전 추진을 서두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