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바일 알뜰교통카드, 9월부터 전국에서 사용 가능
입력 2021.06.16 (11:03) 수정 2021.06.16 (11:05) 경제
스마트폰만으로 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알뜰교통카드' 이용 가능지역이 9월부터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한국교통안전공단·협력사와 함께 이를 위한 업무 협약을 오늘(16일) 체결한다고 밝혔습니다.

알뜰교통카드는 교통비 절감을 위해 추진된 사업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보행·자전거 이용 거리에 따라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사가 교통비를 추가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이용자는 대중교통비의 최대 30%를 절감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스마트폰으로 이용이 가능한 '모바일 알뜰교통카드'도 지난해 도입됐지만, 지금까지 수도권과 대전, 세종, 제주 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대광위는 이용지역 전국 확대를 위해 협력사를 추가 공모했고, '로카모빌리티'와 '디지비유페이'를 협력사로 선정했습니다.

이들 협력사는 운영을 위한 준비과정을 거쳐 9월부터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모바일 알뜰교통카드, 9월부터 전국에서 사용 가능
    • 입력 2021-06-16 11:03:10
    • 수정2021-06-16 11:05:32
    경제
스마트폰만으로 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알뜰교통카드' 이용 가능지역이 9월부터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한국교통안전공단·협력사와 함께 이를 위한 업무 협약을 오늘(16일) 체결한다고 밝혔습니다.

알뜰교통카드는 교통비 절감을 위해 추진된 사업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보행·자전거 이용 거리에 따라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사가 교통비를 추가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이용자는 대중교통비의 최대 30%를 절감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스마트폰으로 이용이 가능한 '모바일 알뜰교통카드'도 지난해 도입됐지만, 지금까지 수도권과 대전, 세종, 제주 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대광위는 이용지역 전국 확대를 위해 협력사를 추가 공모했고, '로카모빌리티'와 '디지비유페이'를 협력사로 선정했습니다.

이들 협력사는 운영을 위한 준비과정을 거쳐 9월부터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