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교재단이 ‘인사’ 하라며 ‘상품권’에 ‘팥빵’ 배송 요구”…“사실과 달라”
입력 2021.06.16 (14:29) 수정 2021.06.16 (14:45) 취재K
오늘(16일) 오전, 김민주 씨와 전국돌봄노조가 불교총지종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오늘(16일) 오전, 김민주 씨와 전국돌봄노조가 불교총지종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오늘(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불교 총지종 앞에선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이 불교재단에서 근무했던 김민주 씨가 '직장 갑질'을 당했다며 피해 사례를 조목조목 밝혔는데요.

종교재단에서 어떤 일이 있었기에 김 씨가 기자회견까지 한 걸까요?

■ "'인사'하라며 백화점 상품권 요구"

김민주 씨는 지난해 7월부터 불교총지종 사회복지재단 소속의 키움센터에서 센터장으로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근무를 시작한 지 두 달 뒤쯤, 추석을 앞두고 김 씨는 사회복지재단의 B 과장에게서 이상한 말을 들었다고 합니다. B 과장이 김 씨에게 '인사하는 것을 배우지 않았느냐'고 불쑥 물었다는 겁니다.

김 씨가 B 과장에게 어떻게 인사해야 하는지를 되묻자, B 과장은 재단 수탁 센터 중 하나인 모 어린이집 원장에게 물어보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이 어린이집 원장에게 '인사'의 의미가 뭐냐고 물었더니 '신세계 상품권을 과장, 이사, 총무원장에게 준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김 씨는 말했습니다.

김 씨는 신세계 상품권 70만 원어치를 구매한 뒤 봉투 3개에 나눠 담아 B 과장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올해 설에도 같은 방식의 상납이 이뤄졌다."라며 "법인 인사 비용 명목으로 각 시설당 20만 원 정도씩을 모아 상품권, 화분, 과일을 구매해 B 과장에게 전달했다."라고 말했습니다.


■ "택배로 B 과장 누나에게 팥빵 보내라고 요구"

지난해 11월 25일엔 택배로 '빵 배송'까지 했다고 했습니다. B 과장이 자신의 누나에게 팥빵을 보내라고 말했다는 겁니다.

김 씨는 "B 과장이 카톡으로 부산에 있는 자신의 누나에게 팥빵을 보내라고 주소까지 보냈다."라며 "B 과장의 누나를 알지도 못한다. 당황스러웠고 굉장히 모욕적이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카톡을 받은 김 씨는 어쩔 수 없이 3만 5천 원 상당의 팥빵을 부산에 택배로 보냈습니다.

김 씨는 이뿐 아니라, 불교재단 측이 CCTV로 자신을 감시했고 이전 직장 등에 전화를 걸어 뒤를 캤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갑질 문제를 제기하자 '이것도 평가다', '곧 인사평가 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결국, 김 씨는 채용 공고에 계약직이라는 명시도 없었는데 최근 재계약이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 불교총지종 "상품권, 받자마자 기부금 처리"

불교총지종은 '갑질 의혹'에 선을 그었습니다. 먼저, 상품권은 개인적으로 받은 것이 아니라 기부금 형태로 받은 것이고, 받자마자 기부금 처리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불교총지종 관계자는 "불교총지종에서 명절 때 수탁기관 센터장들에게 상품권 10만 원을 주는데, 이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로 센터장들이 모아서 (재단에 상품권을) 준 것이다."라며 "(김 센터장이 준 부분은) 입금 조치하기로 해 김 센터장에게 계좌 번호를 문의해둔 상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팥빵 부산 택배 배송 요구는, 김 씨가 B 과장에게 계속 (팥빵을) 보낸다고 하길래 그럴 거면 누나에게 보내라고 한 것이었다."라며 "관련해서 즉시 계좌로 입금 조치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김 씨의 전 직장 등에 전화를 걸어 뒤를 캔 적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씨의 문제 제기 때문에 재계약을 안 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부인했습니다.

불교총지종 관계자는, "지난해 채용 공고에 정규직이라고 공고한 사실이 없다. 근로계약서에 따르면 근로계약 기간은 1년이 타당하다."라며 김 씨에게 재계약을 하자고 대화를 요청해둔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양측의 입장이 완전히 엇갈리고 있는 건데요. 김민주 씨는 불교 재단의 향후 대응을 본 뒤에 어떻게 대응할지 결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 “불교재단이 ‘인사’ 하라며 ‘상품권’에 ‘팥빵’ 배송 요구”…“사실과 달라”
    • 입력 2021-06-16 14:29:30
    • 수정2021-06-16 14:45:43
    취재K
오늘(16일) 오전, 김민주 씨와 전국돌봄노조가 불교총지종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오늘(16일) 오전, 김민주 씨와 전국돌봄노조가 불교총지종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오늘(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불교 총지종 앞에선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이 불교재단에서 근무했던 김민주 씨가 '직장 갑질'을 당했다며 피해 사례를 조목조목 밝혔는데요.

종교재단에서 어떤 일이 있었기에 김 씨가 기자회견까지 한 걸까요?

■ "'인사'하라며 백화점 상품권 요구"

김민주 씨는 지난해 7월부터 불교총지종 사회복지재단 소속의 키움센터에서 센터장으로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근무를 시작한 지 두 달 뒤쯤, 추석을 앞두고 김 씨는 사회복지재단의 B 과장에게서 이상한 말을 들었다고 합니다. B 과장이 김 씨에게 '인사하는 것을 배우지 않았느냐'고 불쑥 물었다는 겁니다.

김 씨가 B 과장에게 어떻게 인사해야 하는지를 되묻자, B 과장은 재단 수탁 센터 중 하나인 모 어린이집 원장에게 물어보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이 어린이집 원장에게 '인사'의 의미가 뭐냐고 물었더니 '신세계 상품권을 과장, 이사, 총무원장에게 준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김 씨는 말했습니다.

김 씨는 신세계 상품권 70만 원어치를 구매한 뒤 봉투 3개에 나눠 담아 B 과장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올해 설에도 같은 방식의 상납이 이뤄졌다."라며 "법인 인사 비용 명목으로 각 시설당 20만 원 정도씩을 모아 상품권, 화분, 과일을 구매해 B 과장에게 전달했다."라고 말했습니다.


■ "택배로 B 과장 누나에게 팥빵 보내라고 요구"

지난해 11월 25일엔 택배로 '빵 배송'까지 했다고 했습니다. B 과장이 자신의 누나에게 팥빵을 보내라고 말했다는 겁니다.

김 씨는 "B 과장이 카톡으로 부산에 있는 자신의 누나에게 팥빵을 보내라고 주소까지 보냈다."라며 "B 과장의 누나를 알지도 못한다. 당황스러웠고 굉장히 모욕적이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카톡을 받은 김 씨는 어쩔 수 없이 3만 5천 원 상당의 팥빵을 부산에 택배로 보냈습니다.

김 씨는 이뿐 아니라, 불교재단 측이 CCTV로 자신을 감시했고 이전 직장 등에 전화를 걸어 뒤를 캤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갑질 문제를 제기하자 '이것도 평가다', '곧 인사평가 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결국, 김 씨는 채용 공고에 계약직이라는 명시도 없었는데 최근 재계약이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 불교총지종 "상품권, 받자마자 기부금 처리"

불교총지종은 '갑질 의혹'에 선을 그었습니다. 먼저, 상품권은 개인적으로 받은 것이 아니라 기부금 형태로 받은 것이고, 받자마자 기부금 처리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불교총지종 관계자는 "불교총지종에서 명절 때 수탁기관 센터장들에게 상품권 10만 원을 주는데, 이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로 센터장들이 모아서 (재단에 상품권을) 준 것이다."라며 "(김 센터장이 준 부분은) 입금 조치하기로 해 김 센터장에게 계좌 번호를 문의해둔 상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팥빵 부산 택배 배송 요구는, 김 씨가 B 과장에게 계속 (팥빵을) 보낸다고 하길래 그럴 거면 누나에게 보내라고 한 것이었다."라며 "관련해서 즉시 계좌로 입금 조치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김 씨의 전 직장 등에 전화를 걸어 뒤를 캔 적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씨의 문제 제기 때문에 재계약을 안 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부인했습니다.

불교총지종 관계자는, "지난해 채용 공고에 정규직이라고 공고한 사실이 없다. 근로계약서에 따르면 근로계약 기간은 1년이 타당하다."라며 김 씨에게 재계약을 하자고 대화를 요청해둔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양측의 입장이 완전히 엇갈리고 있는 건데요. 김민주 씨는 불교 재단의 향후 대응을 본 뒤에 어떻게 대응할지 결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