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단체 “대전시, 온실가스 감축 계획 마련해야”
입력 2021.06.16 (19:38) 수정 2021.06.16 (19:52)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기후위기대전시민행동이 대전시에 온실가스 감축 이행계획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시민행동은 오늘(16일)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가 지난 1월, 탄소 중립 선언을 했지만 이행 계획과 실행 방안을 찾아볼 수 없다"며 "대전시가 추진하는 3대 하천 그린뉴딜이나 보문산 전망대 설치 등은 온실가스를 증가시키는 토건 사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시민행동은 또, "대전시의 온실가스 41%가 수송 분야에서 배출돼 자동차 이용을 줄이기 위한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며 트램을 중심으로 한 대중교통 체계 개편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환경단체 “대전시, 온실가스 감축 계획 마련해야”
    • 입력 2021-06-16 19:38:38
    • 수정2021-06-16 19:52:27
    뉴스7(대전)
기후위기대전시민행동이 대전시에 온실가스 감축 이행계획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시민행동은 오늘(16일)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가 지난 1월, 탄소 중립 선언을 했지만 이행 계획과 실행 방안을 찾아볼 수 없다"며 "대전시가 추진하는 3대 하천 그린뉴딜이나 보문산 전망대 설치 등은 온실가스를 증가시키는 토건 사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시민행동은 또, "대전시의 온실가스 41%가 수송 분야에서 배출돼 자동차 이용을 줄이기 위한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며 트램을 중심으로 한 대중교통 체계 개편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