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드 발급시 ‘해외원화결제 차단 여부’ 필수 선택해야
입력 2021.06.17 (06:00) 수정 2021.06.17 (06:03) 경제
다음 달부터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새로 발급할 때 신청서상에서 해외원화결제(DCC) 차단 여부를 필수적으로 선택해야 합니다.

금융감독원은 소비자가 해외에서 카드를 이용할 때 원치 않는 해외원화결제(DCC) 수수료를 부담하는 경우가 많다며, 다음 달부터 해외원화결제 차단서비스에 대한 필수 안내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해외원화결제(DCC)란 해외가맹점 등에서 원화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해외 DCC 전문업체가 제공하는 서비스로, 해외에서 신용카드 결제 시에 선택할 수 있는 대금 결제방식입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국제카드 수수료 외에 3~8%의 별도의 DCC 이용료가 추가 청구되어, 원치 않는 서비스 사용으로 소비자 분쟁과 서비스 불만의 원인이 되어 왔습니다.

해외여행이 급증하면서 해외원화결제 이용 건수는 2019년 한 해 동안에만 8천8백만 건, 액수로는 4조 2천억 원에 달하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해외원화결제 차단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는 해외에서 이용 가능한 신용·체크카드를 보유한 회원 중 1.3%(120만 명)에 불과하다고 금감원은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신규발급 외에도, 해외 카드거래가 있는 기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휴가철과 명절 시기 해외원화결제 관련 정보를 문자메시지로 발송해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입니다.
  • 카드 발급시 ‘해외원화결제 차단 여부’ 필수 선택해야
    • 입력 2021-06-17 06:00:31
    • 수정2021-06-17 06:03:20
    경제
다음 달부터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새로 발급할 때 신청서상에서 해외원화결제(DCC) 차단 여부를 필수적으로 선택해야 합니다.

금융감독원은 소비자가 해외에서 카드를 이용할 때 원치 않는 해외원화결제(DCC) 수수료를 부담하는 경우가 많다며, 다음 달부터 해외원화결제 차단서비스에 대한 필수 안내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해외원화결제(DCC)란 해외가맹점 등에서 원화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해외 DCC 전문업체가 제공하는 서비스로, 해외에서 신용카드 결제 시에 선택할 수 있는 대금 결제방식입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국제카드 수수료 외에 3~8%의 별도의 DCC 이용료가 추가 청구되어, 원치 않는 서비스 사용으로 소비자 분쟁과 서비스 불만의 원인이 되어 왔습니다.

해외여행이 급증하면서 해외원화결제 이용 건수는 2019년 한 해 동안에만 8천8백만 건, 액수로는 4조 2천억 원에 달하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해외원화결제 차단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는 해외에서 이용 가능한 신용·체크카드를 보유한 회원 중 1.3%(120만 명)에 불과하다고 금감원은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신규발급 외에도, 해외 카드거래가 있는 기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휴가철과 명절 시기 해외원화결제 관련 정보를 문자메시지로 발송해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