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 3개월 재연장…“외환시장 안정 기여”
입력 2021.06.17 (06:55) 수정 2021.06.17 (07:14) 경제
한국과 미국 간 600억 달러 한도의 통화스와프 계약이 올해 말까지 다시 연장됐습니다.

한국은행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연준)와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 만료 시점을 기존 올해 9월 30일에서 올해 12월 31일로 3개월 연장하는 데 합의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통화스와프 규모(한도)는 600억 달러로 유지되고, 다른 조건도 같습니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자국 통화를 상대국에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차입할 수 있도록 약속하는 계약입니다.

한은은 "이번 만기 연장 조치가 국내 외환시장, 금융시장의 안정을 유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필요할 경우 곧바로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 3개월 재연장…“외환시장 안정 기여”
    • 입력 2021-06-17 06:55:22
    • 수정2021-06-17 07:14:50
    경제
한국과 미국 간 600억 달러 한도의 통화스와프 계약이 올해 말까지 다시 연장됐습니다.

한국은행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연준)와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 만료 시점을 기존 올해 9월 30일에서 올해 12월 31일로 3개월 연장하는 데 합의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통화스와프 규모(한도)는 600억 달러로 유지되고, 다른 조건도 같습니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자국 통화를 상대국에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차입할 수 있도록 약속하는 계약입니다.

한은은 "이번 만기 연장 조치가 국내 외환시장, 금융시장의 안정을 유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필요할 경우 곧바로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