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진청, 벼농사 자동화 기술 개발…‘인력난 해소 기대’
입력 2021.06.17 (07:41) 수정 2021.06.17 (08:59)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농촌 인력난을 덜 수 있는 벼농사 자동화 기술이 보급됩니다.

농촌진흥청은 스스로 직선으로 주행하며 모를 심는 ‘직진 자율주행 이앙기’와 휴대전화로 논의 물 수위를 조절할 수 있는 ‘영상 자동 물꼬’ 등의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농진청은 현장 실증을 통해 신기술의 부족한 점을 보완한 뒤 농가에 보급될 계획입니다.
  • 농진청, 벼농사 자동화 기술 개발…‘인력난 해소 기대’
    • 입력 2021-06-17 07:41:34
    • 수정2021-06-17 08:59:52
    뉴스광장(전주)
농촌 인력난을 덜 수 있는 벼농사 자동화 기술이 보급됩니다.

농촌진흥청은 스스로 직선으로 주행하며 모를 심는 ‘직진 자율주행 이앙기’와 휴대전화로 논의 물 수위를 조절할 수 있는 ‘영상 자동 물꼬’ 등의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농진청은 현장 실증을 통해 신기술의 부족한 점을 보완한 뒤 농가에 보급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