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사 559명, 의료용 마약 졸피뎀 여전히 오남용”
입력 2021.06.17 (09:11) 수정 2021.06.17 (09:13) 사회
식약처로부터 의료용 마약류 졸피뎀 오남용 통보를 받은 의사 중 500여 명이 여전히 처방 행태를 개선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3월 졸피뎀을 오남용한 의사 1,720명에게 사전알리미 정보를 안내한 뒤 두 달 동안 처방·사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 559명이 여전히 안전 기준을 지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처방 건수는 2,724건입니다.

사전알리미 제도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처방 정보를 분석해 오남용이 의심되는 처방 사례를 의사에게 서면으로 알리는 제도입니다.

식약처는 이번 조치에도 처방 행태가 개선되지 않는 의사들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통해 마약류 취급업무 정지 등으로 제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게티이미지]
  • “의사 559명, 의료용 마약 졸피뎀 여전히 오남용”
    • 입력 2021-06-17 09:11:03
    • 수정2021-06-17 09:13:11
    사회
식약처로부터 의료용 마약류 졸피뎀 오남용 통보를 받은 의사 중 500여 명이 여전히 처방 행태를 개선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3월 졸피뎀을 오남용한 의사 1,720명에게 사전알리미 정보를 안내한 뒤 두 달 동안 처방·사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 559명이 여전히 안전 기준을 지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처방 건수는 2,724건입니다.

사전알리미 제도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처방 정보를 분석해 오남용이 의심되는 처방 사례를 의사에게 서면으로 알리는 제도입니다.

식약처는 이번 조치에도 처방 행태가 개선되지 않는 의사들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통해 마약류 취급업무 정지 등으로 제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