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도쿄 등 긴급사태 21일 해제…“도쿄올림픽 관중 상한 1만명 검토”
입력 2021.06.17 (09:39) 수정 2021.06.17 (09:59) 국제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중 상한선을 1만 명으로 정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교도통신은 오늘(17일) 일본 정부와 도쿄도(東京都),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오는 21일 5자 회담을 열어 관중 상한을 공식 결정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에 코로나19 대책을 자문하는 분과회는 긴급사태 등이 해제된 지역에서 대규모 이벤트 인원 제한에 대해 ‘단계적 완화 조치로 1만 명을 상한으로 설정한다’는 정부의 방침을 어제 승인했습니다.

코로나19 긴급사태나 긴급사태의 전 단계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가 해제된 지역에서 열리는 스포츠 대회는 정원의 50% 이내이면 1만 명까지 수용할 수 있게 됩니다.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에도 이를 기준으로 정할 태세라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주무 장관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담당상은 어제 분과회가 끝난 뒤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선에 대해 “국내 스포츠 이벤트의 상한 규제에 준하는 것을 기본으로 6월 중 5자 회담에서 결정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도 지난 13일 오후(현지시간)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폐막 후 동행 기자단에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에 대해 “다른 스포츠 이벤트의 인원수 상한에 준하는 것이 기본이 된다”며 도쿄올림픽 유관중 개최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東京都)를 포함해 일본 내 10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는 현재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습니다.

긴급사태 발령 지역에서 스포츠 이벤트 상한 규제는 정원의 50%와 5천 명 중 적은 쪽입니다.

긴급사태 발령 지역 중 오키나와(沖繩)현을 제외한 9개 광역지자체에선 21일부터 발령이 해제되나, 이중 도쿄도 등 7개 광역지자체에는 긴급사태 전 단계인 중점조치가 적용될 예정입니다.

중점조치가 적용되는 지역의 스포츠 이벤트 관중 상한은 5천 명이며, 긴급사태나 중점조치가 적용되지 않는 지역에선 정원의 50%와 5천 명 중 많은 쪽이 상한입니다.

긴급사태와 중점조치가 모두 해제된 상황에서 다음 달 23일 도쿄올림픽이 개최되면 개막식이 열리는 신국립경기장은 정원의 절반인 3만4천 명까지 수용할 수 있게 됩니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일본 정부 내에서도 너무 많은 관중을 수용하면 곤란하다는 평가가 나와 7월 이후 긴급사태와 중점조치가 해제된 지역에 대해서는 1개월 정도 관중 1만 명을 상한으로 하는 경과조치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조직위 간부는 마이니치에 “5자 회담에서도 (일본) 정부의 방침이 추인될 것”이라고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중 상한이 1만 명으로 결정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도쿄 등 긴급사태 21일 해제…“도쿄올림픽 관중 상한 1만명 검토”
    • 입력 2021-06-17 09:39:18
    • 수정2021-06-17 09:59:10
    국제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중 상한선을 1만 명으로 정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교도통신은 오늘(17일) 일본 정부와 도쿄도(東京都),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오는 21일 5자 회담을 열어 관중 상한을 공식 결정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에 코로나19 대책을 자문하는 분과회는 긴급사태 등이 해제된 지역에서 대규모 이벤트 인원 제한에 대해 ‘단계적 완화 조치로 1만 명을 상한으로 설정한다’는 정부의 방침을 어제 승인했습니다.

코로나19 긴급사태나 긴급사태의 전 단계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가 해제된 지역에서 열리는 스포츠 대회는 정원의 50% 이내이면 1만 명까지 수용할 수 있게 됩니다.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에도 이를 기준으로 정할 태세라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주무 장관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담당상은 어제 분과회가 끝난 뒤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선에 대해 “국내 스포츠 이벤트의 상한 규제에 준하는 것을 기본으로 6월 중 5자 회담에서 결정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도 지난 13일 오후(현지시간)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폐막 후 동행 기자단에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에 대해 “다른 스포츠 이벤트의 인원수 상한에 준하는 것이 기본이 된다”며 도쿄올림픽 유관중 개최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東京都)를 포함해 일본 내 10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는 현재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습니다.

긴급사태 발령 지역에서 스포츠 이벤트 상한 규제는 정원의 50%와 5천 명 중 적은 쪽입니다.

긴급사태 발령 지역 중 오키나와(沖繩)현을 제외한 9개 광역지자체에선 21일부터 발령이 해제되나, 이중 도쿄도 등 7개 광역지자체에는 긴급사태 전 단계인 중점조치가 적용될 예정입니다.

중점조치가 적용되는 지역의 스포츠 이벤트 관중 상한은 5천 명이며, 긴급사태나 중점조치가 적용되지 않는 지역에선 정원의 50%와 5천 명 중 많은 쪽이 상한입니다.

긴급사태와 중점조치가 모두 해제된 상황에서 다음 달 23일 도쿄올림픽이 개최되면 개막식이 열리는 신국립경기장은 정원의 절반인 3만4천 명까지 수용할 수 있게 됩니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일본 정부 내에서도 너무 많은 관중을 수용하면 곤란하다는 평가가 나와 7월 이후 긴급사태와 중점조치가 해제된 지역에 대해서는 1개월 정도 관중 1만 명을 상한으로 하는 경과조치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조직위 간부는 마이니치에 “5자 회담에서도 (일본) 정부의 방침이 추인될 것”이라고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중 상한이 1만 명으로 결정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