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단시간 근로자 수 역대 최고…비중 20.8%
입력 2021.06.17 (09:57) 수정 2021.06.17 (10:26)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일주일에 36시간 미만으로 일하는 울산지역 '단시간 근로자'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습니다.

동남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지역 단시간 근로자 수는 전년 대비 만 9천 명 증가한 11만 7천여 명으로 역대 최고였습니다.

또 전체 근로자 가운데 단시간 근로자 비중도 20.8%를 기록하며 사상 처음 20%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돼 그만큼 고용의 질이 좋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울산 단시간 근로자 수 역대 최고…비중 20.8%
    • 입력 2021-06-17 09:57:43
    • 수정2021-06-17 10:26:43
    930뉴스(울산)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일주일에 36시간 미만으로 일하는 울산지역 '단시간 근로자'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습니다.

동남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지역 단시간 근로자 수는 전년 대비 만 9천 명 증가한 11만 7천여 명으로 역대 최고였습니다.

또 전체 근로자 가운데 단시간 근로자 비중도 20.8%를 기록하며 사상 처음 20%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돼 그만큼 고용의 질이 좋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