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내가 꿩 잡는 매, 윤석열 가장 잘 알아”
입력 2021.06.17 (11:00) 수정 2021.06.17 (11:15) 정치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꿩에 비유하며, 자신이 ‘꿩을 잡는 매’이고, 자신만큼 윤 전 총장을 잘 아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오늘(17일) 아침 YTN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자신이 대선 출마를 하면 윤석열 전 총장을 키운다는 것은 우스꽝스러운 프레임이고, 꿩 잡는 매를 두려워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윤 전 총장이) 언론의 검증을 피하려고 조중동의 철옹성을 내세운다 하더라도 시간문제”라고도 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이어 윤 전 총장이 본선 무대를 끝까지 뛸 수 있을지, 너무 빨리 내려가지 않을지 생각한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자신의 대선출마 선언 시기와 관련해서는 “당 소속이기 때문에 당의 일정에 맞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추 전 장관은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 그것은 어떤 비전을 담아서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는 정치인으로서 결정에 있는 큰 결단”이라며, 무거운 책임감 속에 여러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추미애 “내가 꿩 잡는 매, 윤석열 가장 잘 알아”
    • 입력 2021-06-17 11:00:02
    • 수정2021-06-17 11:15:59
    정치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꿩에 비유하며, 자신이 ‘꿩을 잡는 매’이고, 자신만큼 윤 전 총장을 잘 아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오늘(17일) 아침 YTN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자신이 대선 출마를 하면 윤석열 전 총장을 키운다는 것은 우스꽝스러운 프레임이고, 꿩 잡는 매를 두려워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윤 전 총장이) 언론의 검증을 피하려고 조중동의 철옹성을 내세운다 하더라도 시간문제”라고도 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이어 윤 전 총장이 본선 무대를 끝까지 뛸 수 있을지, 너무 빨리 내려가지 않을지 생각한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자신의 대선출마 선언 시기와 관련해서는 “당 소속이기 때문에 당의 일정에 맞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추 전 장관은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 그것은 어떤 비전을 담아서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는 정치인으로서 결정에 있는 큰 결단”이라며, 무거운 책임감 속에 여러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