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원, 최신원·조대식 사건 병합…오는 8월 12일 첫 공판
입력 2021.06.17 (12:40) 수정 2021.06.17 (13:21) 사회
법원이 2천억 원 대 배임·횡령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재판과 최 회장의 배임 혐의와 관련해 기소된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4명의 재판을 병합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유영근)는 오늘(17일) 최 회장에 대한 공판준비기일과 조 의장 등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함께 열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병합 사건은 SKC가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최 회장과 조 의장 등의 배임 혐의를 중점적으로 다루게 되며 첫 공판은 8월 12일 열릴 예정입니다.

조 의장 측 변호인은 "유상증자에 참여한 행위가 배임으로 평가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사실관계가 틀린 부분이 많아 차츰 밝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재판부는 병합사건의 첫 공판에 앞서 최신원 회장의 나머지 혐의 등에 대한 증인신문을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22일까지 4회에 걸쳐 진행할 예정입니다.

앞서 최 회장은 2011년부터 2015년 사이 SK텔레시스가 부도 위기에 처하자 자신이 회장으로 있던 SKC가 세 차례에 걸쳐 936억 원 상당의 SK텔레시스 유상증자에 참여하도록 하는 등 모두 2천억 원대의 횡령과 배임 혐의 등으로 지난 3월 구속기소됐습니다.

조 의장은 최 회장과 공모해 2012년과 2015년 SKC가 두 차례에 걸쳐 SK텔레시스 유상증자에 참여하도록 한 혐의로 지난달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법원, 최신원·조대식 사건 병합…오는 8월 12일 첫 공판
    • 입력 2021-06-17 12:40:35
    • 수정2021-06-17 13:21:55
    사회
법원이 2천억 원 대 배임·횡령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재판과 최 회장의 배임 혐의와 관련해 기소된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4명의 재판을 병합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유영근)는 오늘(17일) 최 회장에 대한 공판준비기일과 조 의장 등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함께 열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병합 사건은 SKC가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최 회장과 조 의장 등의 배임 혐의를 중점적으로 다루게 되며 첫 공판은 8월 12일 열릴 예정입니다.

조 의장 측 변호인은 "유상증자에 참여한 행위가 배임으로 평가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사실관계가 틀린 부분이 많아 차츰 밝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재판부는 병합사건의 첫 공판에 앞서 최신원 회장의 나머지 혐의 등에 대한 증인신문을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22일까지 4회에 걸쳐 진행할 예정입니다.

앞서 최 회장은 2011년부터 2015년 사이 SK텔레시스가 부도 위기에 처하자 자신이 회장으로 있던 SKC가 세 차례에 걸쳐 936억 원 상당의 SK텔레시스 유상증자에 참여하도록 하는 등 모두 2천억 원대의 횡령과 배임 혐의 등으로 지난 3월 구속기소됐습니다.

조 의장은 최 회장과 공모해 2012년과 2015년 SKC가 두 차례에 걸쳐 SK텔레시스 유상증자에 참여하도록 한 혐의로 지난달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