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주 보덕사서 도난당한 조선불상, 반년 만에 제자리로
입력 2021.06.17 (13:13) 수정 2021.06.17 (13:23) 문화
지난해 말 울산시 울주군 보덕사에서 도난당한 조선 후기 불상이 6개월 만에 제자리로 돌아갑니다.

문화재청은 울산경찰청과 함께 도난 문화재인 보덕사 관음전 '석조관음보살반가상' 한 점을 온전하게 회수해 이달 중에 돌려준다고 발표했습니다.

도난 사건은 작년 12월 24일 밤에 발생했고, 두 기관은 탐문 수사와 폐쇄회로(CC)TV 조사를 통해 15일 만에 불상을 찾았습니다.

문화재청은 "사법 절차가 마무리돼 불상을 보덕사에 돌려주게 됐다"며 "범인은 자신이 소유한 개인 사찰에 모시기 위해 불상과 불전함을 훔쳤다고 진술했는데, 특정 교단에 소속된 스님은 아닌 듯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석조관음보살반가상은 국보나 보물 등으로 지정되지 않은 비지정문화재로, 제작 시기는 조선 후기인 17∼18세기로 추정됩니다. 높이는 57㎝이며, 재질은 경북 경주에서 많이 나와 '경주석'으로도 불리는 불석(佛石)입니다.

마치 바위 위에 앉듯 오른쪽 다리를 왼쪽 다리 위에 올린 반가좌 자세를 했으며, 양손은 편 상태로 손가락을 붙여 무릎과 다리 위에 가지런히 올렸습니다.

사각형 얼굴, 가늘고 긴 눈, 미소를 띤 자그마한 입술, 옷을 입은 방법, 손가락 모양 등에서 17∼18세기 보살상 특징이 확인된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문화재청은 "불석을 사용했고, 반가좌를 한 석조관음보살상이라는 점에서 문화재 가치가 있다"며 "앞으로도 경찰과 함께 문화재 불법 유통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화재청 제공]
  • 울주 보덕사서 도난당한 조선불상, 반년 만에 제자리로
    • 입력 2021-06-17 13:13:29
    • 수정2021-06-17 13:23:07
    문화
지난해 말 울산시 울주군 보덕사에서 도난당한 조선 후기 불상이 6개월 만에 제자리로 돌아갑니다.

문화재청은 울산경찰청과 함께 도난 문화재인 보덕사 관음전 '석조관음보살반가상' 한 점을 온전하게 회수해 이달 중에 돌려준다고 발표했습니다.

도난 사건은 작년 12월 24일 밤에 발생했고, 두 기관은 탐문 수사와 폐쇄회로(CC)TV 조사를 통해 15일 만에 불상을 찾았습니다.

문화재청은 "사법 절차가 마무리돼 불상을 보덕사에 돌려주게 됐다"며 "범인은 자신이 소유한 개인 사찰에 모시기 위해 불상과 불전함을 훔쳤다고 진술했는데, 특정 교단에 소속된 스님은 아닌 듯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석조관음보살반가상은 국보나 보물 등으로 지정되지 않은 비지정문화재로, 제작 시기는 조선 후기인 17∼18세기로 추정됩니다. 높이는 57㎝이며, 재질은 경북 경주에서 많이 나와 '경주석'으로도 불리는 불석(佛石)입니다.

마치 바위 위에 앉듯 오른쪽 다리를 왼쪽 다리 위에 올린 반가좌 자세를 했으며, 양손은 편 상태로 손가락을 붙여 무릎과 다리 위에 가지런히 올렸습니다.

사각형 얼굴, 가늘고 긴 눈, 미소를 띤 자그마한 입술, 옷을 입은 방법, 손가락 모양 등에서 17∼18세기 보살상 특징이 확인된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문화재청은 "불석을 사용했고, 반가좌를 한 석조관음보살상이라는 점에서 문화재 가치가 있다"며 "앞으로도 경찰과 함께 문화재 불법 유통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화재청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