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권위 “광주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개인정보 관리 개선해야”
입력 2021.06.17 (13:45) 수정 2021.06.17 (13:45) 사회
교통 약자들에게 이동수단을 배치해 줄 때 이용자들의 개인정보를 소홀하게 관리한 광주광역시의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에 국가인권위원회가 제도를 개선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인권위는 개인정보 관리를 미흡하게 한 광주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에 개인정보 보호 계획을 세우라고 권고했습니다. 광주광역시장에게는 해당 기관에 경고하고, 관리 감독을 철저하게 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광주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는 지난 2014년부터 5년 넘게 교통약자들에게 교통수단을 배차해주기 위해 상담 직원들이 사용하는 콜 관제시스템의 접속 비밀번호를 아이디와 상관없이 ‘1234’로 통일했습니다.

또 상담 직원의 개인 컴퓨터에 이용자 개인정보가 담긴 상담 관련 로그 기록이 저장되도록 하고, 직원이 재택근무를 하는 경우 직원의 자택 개인 컴퓨터에 이 기록이 저장되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권위는 “모든 직원이 다른 직원들의 상담과 접수 내용을 수정할 수 있고, 이용자의 출발지·경유지·목적지 등을 수정 변경할 수 있으며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활용해 위치 정보를 오남용할 우려도 있다.”라며 광주 이동지원센터가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습니다.

인권위는 해당 시스템을 운영하는 업체가 광주뿐 아니라 다른 시도의 교통약자 차량 관제 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에게 이동지원센터의 개인정보 보호 실태를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 인권위 “광주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개인정보 관리 개선해야”
    • 입력 2021-06-17 13:45:23
    • 수정2021-06-17 13:45:39
    사회
교통 약자들에게 이동수단을 배치해 줄 때 이용자들의 개인정보를 소홀하게 관리한 광주광역시의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에 국가인권위원회가 제도를 개선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인권위는 개인정보 관리를 미흡하게 한 광주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에 개인정보 보호 계획을 세우라고 권고했습니다. 광주광역시장에게는 해당 기관에 경고하고, 관리 감독을 철저하게 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광주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는 지난 2014년부터 5년 넘게 교통약자들에게 교통수단을 배차해주기 위해 상담 직원들이 사용하는 콜 관제시스템의 접속 비밀번호를 아이디와 상관없이 ‘1234’로 통일했습니다.

또 상담 직원의 개인 컴퓨터에 이용자 개인정보가 담긴 상담 관련 로그 기록이 저장되도록 하고, 직원이 재택근무를 하는 경우 직원의 자택 개인 컴퓨터에 이 기록이 저장되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권위는 “모든 직원이 다른 직원들의 상담과 접수 내용을 수정할 수 있고, 이용자의 출발지·경유지·목적지 등을 수정 변경할 수 있으며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활용해 위치 정보를 오남용할 우려도 있다.”라며 광주 이동지원센터가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습니다.

인권위는 해당 시스템을 운영하는 업체가 광주뿐 아니라 다른 시도의 교통약자 차량 관제 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에게 이동지원센터의 개인정보 보호 실태를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