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라도나 과실치사 혐의 간호사 측 “의사들이 죽였다”
입력 2021.06.17 (14:07) 수정 2021.06.17 (14:10) 국제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은 의사들의 태만 때문이라는 간호사 측의 주장이 나왔습니다.

AFP 통신은 현지시간 어제(16일) 마라도나 사망과 관련해 과실치사 혐의를 받는 간호사 다히아나 기젤라 마드리드의 변호사 로돌프 바케가 기자들에게 “의사들이 디에고를 죽였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마드리드는 마라도나를 낮에 돌봤던 간호사로, 지난해 11월 마라도나가 뇌수술을 받고 자택에서 회복하던 중 심장마비를 일으켜 숨지자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의료진 7명 중 한 명입니다.

마드리드의 변호사 바케는 “마라도나가 죽을 것이라는 많은 경고 신호가 있었지만 어떤 의사도 이를 막기 위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마라도나가 입원 치료 도중 넘어졌을 때, 정밀검사를 하자고 마드리드가 제안했지만 마라도나의 한 측근이 이 사실이 언론에 알려질 것을 우려하며 거부했다고 전했습니다.

바케는 마라도나가 심장질환 치료를 받으면서 심장 박동 속도를 높이는 약물을 복용하고 있었다는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마라도나가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아르헨티나 검찰은 지난 14일 다른 간호사 한 명을 심문했고, 앞으로 2주에 걸쳐 기소된 다른 의료진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검찰의 요청으로 마라도나의 사망을 조사한 전문가 위원회는 지난달 제출한 보고서에서 “마라도나가 최소 12시간 동안 지속적이고 극심한 고통을 겪었다는 명백한 신호가 있었지만, 위독하다는 징후는 무시됐다”며 “적절한 입원 치료를 받았다면 생존할 수 있었다”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반면 마라도나의 주치의는 과거 과실치사 혐의에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마라도나 주치의 레오폴도 루케는 지난해 11월 29일 기자들에게 마라도나의 뇌 수술은 성공적이었다며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불가능한 것까지도 다 했고, 나는 그의 사망에 대한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마라도나 죽음과 관련해 의료진의 유죄가 인정되면 8년에서 25년 사이의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마라도나 과실치사 혐의 간호사 측 “의사들이 죽였다”
    • 입력 2021-06-17 14:07:45
    • 수정2021-06-17 14:10:13
    국제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은 의사들의 태만 때문이라는 간호사 측의 주장이 나왔습니다.

AFP 통신은 현지시간 어제(16일) 마라도나 사망과 관련해 과실치사 혐의를 받는 간호사 다히아나 기젤라 마드리드의 변호사 로돌프 바케가 기자들에게 “의사들이 디에고를 죽였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마드리드는 마라도나를 낮에 돌봤던 간호사로, 지난해 11월 마라도나가 뇌수술을 받고 자택에서 회복하던 중 심장마비를 일으켜 숨지자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의료진 7명 중 한 명입니다.

마드리드의 변호사 바케는 “마라도나가 죽을 것이라는 많은 경고 신호가 있었지만 어떤 의사도 이를 막기 위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마라도나가 입원 치료 도중 넘어졌을 때, 정밀검사를 하자고 마드리드가 제안했지만 마라도나의 한 측근이 이 사실이 언론에 알려질 것을 우려하며 거부했다고 전했습니다.

바케는 마라도나가 심장질환 치료를 받으면서 심장 박동 속도를 높이는 약물을 복용하고 있었다는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마라도나가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아르헨티나 검찰은 지난 14일 다른 간호사 한 명을 심문했고, 앞으로 2주에 걸쳐 기소된 다른 의료진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검찰의 요청으로 마라도나의 사망을 조사한 전문가 위원회는 지난달 제출한 보고서에서 “마라도나가 최소 12시간 동안 지속적이고 극심한 고통을 겪었다는 명백한 신호가 있었지만, 위독하다는 징후는 무시됐다”며 “적절한 입원 치료를 받았다면 생존할 수 있었다”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반면 마라도나의 주치의는 과거 과실치사 혐의에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마라도나 주치의 레오폴도 루케는 지난해 11월 29일 기자들에게 마라도나의 뇌 수술은 성공적이었다며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불가능한 것까지도 다 했고, 나는 그의 사망에 대한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마라도나 죽음과 관련해 의료진의 유죄가 인정되면 8년에서 25년 사이의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