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진욱 “윤석열 수사, 선거에 영향 없도록 처리”
입력 2021.06.17 (18:31) 수정 2021.06.17 (18:51) 사회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입건한 것과 관련해, "선거에 영향이 없도록, 관련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처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17일) 오후 공수처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임 뒤 첫 언론 간담회를 연 김 처장은, 윤 전 총장 수사를 대선 후보 확정 전까지 끝낼 것이냐는 질문에 "그 부분을 적절하게 수사기관으로서 책임있게 말이 안 나오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처장은 윤 전 총장 입건 시점에 대한 논란을 의식한 듯 "공수처의 구조상 이첩·수사의뢰 사건이나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할 수 밖에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정치적 중립성을 지킨다며 정치적 논란이 있을 수 있는 사건들은 모두 피하고 그 외의 사건들로만 수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어떤 사건을 수사하는지보다는 어떤 방식으로 수사하고 결론을 내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처장은 다만, 윤 전 총장 사건은 아직 본격 수사에 착수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공수처는 "관련자 소환 등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하지 않았다는 의미"라고 부연했습니다.

한편, 김 처장은 검찰과 갈등을 빚고 있는 '공소권 유보부 이첩'에 대해 검사의 비위 의혹 사건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공수처가 우선권을 갖는다는 기존 입장을 이어갔습니다.

특히, '검사의 고위공직자범죄 혐의를 발견한 다른 수사기관은 사건을 공수처에 이첩해야 한다'는 공수처법 25조 2항을 언급하며,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 논란을 해결하기 위해 유보부 이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처장은 이성윤 서울고검장 '특혜 조사'와 최근 '기자 사찰' 등 공수처 출범 뒤 불거진 논란에 대해서도 사과했습니다.

김 처장은 "공수처가 자리를 잡는 과정에서 시행착오가 있었다"며 "공정성 논란이 일지 않도록 좀 더 신중하게, 무겁게 일처리를 했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서는 현재 공석인 공수처 검사 10명에 대한 추가 채용 계획도 발표됐습니다.

공수처 관계자는 이번달 말 채용 공고를 한 뒤 20일 동안 지원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진욱 “윤석열 수사, 선거에 영향 없도록 처리”
    • 입력 2021-06-17 18:31:23
    • 수정2021-06-17 18:51:38
    사회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입건한 것과 관련해, "선거에 영향이 없도록, 관련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처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17일) 오후 공수처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임 뒤 첫 언론 간담회를 연 김 처장은, 윤 전 총장 수사를 대선 후보 확정 전까지 끝낼 것이냐는 질문에 "그 부분을 적절하게 수사기관으로서 책임있게 말이 안 나오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처장은 윤 전 총장 입건 시점에 대한 논란을 의식한 듯 "공수처의 구조상 이첩·수사의뢰 사건이나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할 수 밖에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정치적 중립성을 지킨다며 정치적 논란이 있을 수 있는 사건들은 모두 피하고 그 외의 사건들로만 수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어떤 사건을 수사하는지보다는 어떤 방식으로 수사하고 결론을 내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처장은 다만, 윤 전 총장 사건은 아직 본격 수사에 착수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공수처는 "관련자 소환 등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하지 않았다는 의미"라고 부연했습니다.

한편, 김 처장은 검찰과 갈등을 빚고 있는 '공소권 유보부 이첩'에 대해 검사의 비위 의혹 사건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공수처가 우선권을 갖는다는 기존 입장을 이어갔습니다.

특히, '검사의 고위공직자범죄 혐의를 발견한 다른 수사기관은 사건을 공수처에 이첩해야 한다'는 공수처법 25조 2항을 언급하며,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 논란을 해결하기 위해 유보부 이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처장은 이성윤 서울고검장 '특혜 조사'와 최근 '기자 사찰' 등 공수처 출범 뒤 불거진 논란에 대해서도 사과했습니다.

김 처장은 "공수처가 자리를 잡는 과정에서 시행착오가 있었다"며 "공정성 논란이 일지 않도록 좀 더 신중하게, 무겁게 일처리를 했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서는 현재 공석인 공수처 검사 10명에 대한 추가 채용 계획도 발표됐습니다.

공수처 관계자는 이번달 말 채용 공고를 한 뒤 20일 동안 지원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