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송영길·이준석 상견례…“‘억까’ 없이 협치 하자”
입력 2021.06.17 (18:57) 정치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상견례를 하고 여야정 상설 협의체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오늘(17일) 오후 민주당 대표실을 찾아 송영길 대표를 예방했습니다.

송 대표와 이 대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손을 잡고 회의장에 걸어 들어온 뒤 서로 깊이 고개 숙여 인사하고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송 대표는 먼저 “지나가다 뵌 적은 있지만 직접 공식적으로 만난 건 처음”이라며, 이 대표를 보고 30대 젊은 대표를 넘어 내용과 스토리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한민국 합리적 보수의 새 희망이 보인다는 느낌을 준다고 덕담했습니다.

이준석 대표가 TV토론에서 ‘억까(억지로 까기)하지 말자’고 한 것에 100% 동의한다며, 본 취지를 악의적으로 해석해 억지로 까는 소모적 정치를 이제 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양당 전당대회가 다소간의 시격을 두고 진행됐는데 각자 당내에서 소신 있다고 평가받는 저희 두 대표가 선출됐다”며, “앞으로는 양 당간 교류가 다른 형태로 진행될 거라는 데 국민 기대가 많은 걸로 파악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가 위기 앞에서 ‘억까’ 하면 국민들의 냉정한 평가가 뒤따를 거란 걸 알고 있다”며, “때문에 최대한 여야 간 협치 모델을 잘 구축하는 데 노력하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회동에서는 여야정 협의체에 대해서도 운영을 위한 실무협의자를 정하기로 하는 등 진전된 이야기들이 오갔습니다.

송 대표는 “(대통령이) G7을 마치고 돌아오면 청와대로 초청할 건데 같이 가서 여야정협의체 내용을 내실 있게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이 대표는 “여야정협의체 같은 공식적이고 딱딱한 담론을 만들 수 있는 기회뿐 아니라, 기회가 되면 식사 한번 모시고 송 대표의 정치적 경험이나 경륜을 배우는 기회를 만들려는데 응해달라”고 화답했습니다.

송 대표는 본인이 쓴 책과 민주당 이동학 최고위원의 책을 선물했는데, 이 대표는 송 대표가 적은 메모를 보고 “글씨를 잘 써서 위압감을 느낀다”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송영길·이준석 상견례…“‘억까’ 없이 협치 하자”
    • 입력 2021-06-17 18:57:01
    정치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상견례를 하고 여야정 상설 협의체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오늘(17일) 오후 민주당 대표실을 찾아 송영길 대표를 예방했습니다.

송 대표와 이 대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손을 잡고 회의장에 걸어 들어온 뒤 서로 깊이 고개 숙여 인사하고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송 대표는 먼저 “지나가다 뵌 적은 있지만 직접 공식적으로 만난 건 처음”이라며, 이 대표를 보고 30대 젊은 대표를 넘어 내용과 스토리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한민국 합리적 보수의 새 희망이 보인다는 느낌을 준다고 덕담했습니다.

이준석 대표가 TV토론에서 ‘억까(억지로 까기)하지 말자’고 한 것에 100% 동의한다며, 본 취지를 악의적으로 해석해 억지로 까는 소모적 정치를 이제 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양당 전당대회가 다소간의 시격을 두고 진행됐는데 각자 당내에서 소신 있다고 평가받는 저희 두 대표가 선출됐다”며, “앞으로는 양 당간 교류가 다른 형태로 진행될 거라는 데 국민 기대가 많은 걸로 파악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가 위기 앞에서 ‘억까’ 하면 국민들의 냉정한 평가가 뒤따를 거란 걸 알고 있다”며, “때문에 최대한 여야 간 협치 모델을 잘 구축하는 데 노력하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회동에서는 여야정 협의체에 대해서도 운영을 위한 실무협의자를 정하기로 하는 등 진전된 이야기들이 오갔습니다.

송 대표는 “(대통령이) G7을 마치고 돌아오면 청와대로 초청할 건데 같이 가서 여야정협의체 내용을 내실 있게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이 대표는 “여야정협의체 같은 공식적이고 딱딱한 담론을 만들 수 있는 기회뿐 아니라, 기회가 되면 식사 한번 모시고 송 대표의 정치적 경험이나 경륜을 배우는 기회를 만들려는데 응해달라”고 화답했습니다.

송 대표는 본인이 쓴 책과 민주당 이동학 최고위원의 책을 선물했는데, 이 대표는 송 대표가 적은 메모를 보고 “글씨를 잘 써서 위압감을 느낀다”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