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0대 7월 마지막주 접종 시작…18~49세는 8월부터 예약순 접종
입력 2021.06.17 (19:04) 수정 2021.06.17 (19:12)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 달 마지막 주부터 50대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그 이하 연령대는 나이 상관없이, 8월부터 예약 신청순으로 접종을 받습니다.

정부의 하반기 백신 접종 계획을 석혜원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9월 말까지 전 국민의 70%가 접종을 받기 위한 3분기 백신 계획이 나왔습니다.

다음 달 마지막 주부터 50대 일반 국민에 대한 접종이 시작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50대는) 7월 26일 주부터 접종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55~59세부터 시작하여 50~54세 순으로 순차적으로 예약과 접종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만 18살부터 49살 사이 연령대 접종은 8월부터 진행되는데, 나이와 관계없이 예약 순서에 따라 접종합니다.

정부는 일반 국민들의 본격 접종이 시작되기 전인 7월 셋째 주까지는 2차 접종 위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1차 접종 때 아스트라제네카를 맞은 76만 명에 대해, 7월에 진행되는 2차 접종은 화이자 백신을 맞힌다는 계획입니다.

상반기에 접종받지 못한 60살 이상 고령자와 30살 미만 사회필수인력은 7월 초 우선 접종을 추진합니다.

2학기 전면 등교를 위해 7월 19일부터는 고3 수험생과 고등학교 교사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중등 교사도 7월 중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을 접종할 계획입니다.

방역 당국은 하반기 접종자가 늘어남에 따라 접종 방식을 다양화 할 방침입니다.

다음 달 말부터는 지자체의 계획에 따라 자율 접종이 진행되고, 8월에는 24시간 가동하는 주요 사업장에서 자체 접종이 시작됩니다.

국내에서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오늘로 1,400만 명을 넘었습니다.

전체 인구 대비 접종률은 27%, 백신 접종이 시작된 후 112일 만입니다.

KBS 뉴스 석혜원입니다.

영상편집:강정희
  • 50대 7월 마지막주 접종 시작…18~49세는 8월부터 예약순 접종
    • 입력 2021-06-17 19:04:13
    • 수정2021-06-17 19:12:56
    뉴스7(춘천)
[앵커]

다음 달 마지막 주부터 50대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그 이하 연령대는 나이 상관없이, 8월부터 예약 신청순으로 접종을 받습니다.

정부의 하반기 백신 접종 계획을 석혜원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9월 말까지 전 국민의 70%가 접종을 받기 위한 3분기 백신 계획이 나왔습니다.

다음 달 마지막 주부터 50대 일반 국민에 대한 접종이 시작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50대는) 7월 26일 주부터 접종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55~59세부터 시작하여 50~54세 순으로 순차적으로 예약과 접종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만 18살부터 49살 사이 연령대 접종은 8월부터 진행되는데, 나이와 관계없이 예약 순서에 따라 접종합니다.

정부는 일반 국민들의 본격 접종이 시작되기 전인 7월 셋째 주까지는 2차 접종 위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1차 접종 때 아스트라제네카를 맞은 76만 명에 대해, 7월에 진행되는 2차 접종은 화이자 백신을 맞힌다는 계획입니다.

상반기에 접종받지 못한 60살 이상 고령자와 30살 미만 사회필수인력은 7월 초 우선 접종을 추진합니다.

2학기 전면 등교를 위해 7월 19일부터는 고3 수험생과 고등학교 교사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중등 교사도 7월 중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을 접종할 계획입니다.

방역 당국은 하반기 접종자가 늘어남에 따라 접종 방식을 다양화 할 방침입니다.

다음 달 말부터는 지자체의 계획에 따라 자율 접종이 진행되고, 8월에는 24시간 가동하는 주요 사업장에서 자체 접종이 시작됩니다.

국내에서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오늘로 1,400만 명을 넘었습니다.

전체 인구 대비 접종률은 27%, 백신 접종이 시작된 후 112일 만입니다.

KBS 뉴스 석혜원입니다.

영상편집:강정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