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쿠팡 이천물류센터서 큰불…소방관 1명 중상·1명 고립
입력 2021.06.17 (19:05) 수정 2021.06.17 (19: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도 이천시에 있는 쿠팡 물류센터에서 불이 나 진화 작업이 13시간 넘도록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전 한때 잡혔던 불이 다시 확산한 건데 소방관 1명이 고립됐고 다른 소방관 1명은 탈진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민아 기자, 고립된 소방관 소식이 절실한데 추가적인 소식이 들어왔나요?

[리포트]

50대 김 모 소방관이 고립된 지 7시간이 넘어가고 있는데요.

구조 소식은 안타깝게도 아직 없는 상태입니다.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화재가 난 건물로 거센 불길과 함께 매캐한 검은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오고 있습니다.

구조작업이 쉽지 않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고립된 소방관은 불이 시작된 지하 2층에서 다른 소방관 4명과 함께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었는데요.

적재물이 한꺼번에 무너져내리면서 공기가 유입돼 갑자기 연소가 확대됐고 다른 소방관들은 긴급히 철수했지만 김 소방관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현재도 여전히 가연물이 타고 있고 연기가 심해 가시거리를 확보하기 어려워 구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빠져나온 소방관 4명 가운데 47살 최 모 소방관도 탈진과 함께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불은 오늘 오전 5시 36분쯤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지하 2층에서 시작됐습니다.

직원 248명은 모두 자력으로 대피해 건물을 빠져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재 발생 3시간여쯤 지나 큰 불길이 잡히면서 대응 1단계 조치가 해제됐고 잔불 정리 작업이 진행 중이었는데 오전 11시 반이 넘으면서 다시 불이 번지기 시작했습니다.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2단계'가 다시 발령돼 진화인력과 함께 소방관을 구조하기 위한 구조팀이 투입돼 건물 내부에서 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 쿠팡 이천물류센터서 큰불…소방관 1명 중상·1명 고립
    • 입력 2021-06-17 19:05:03
    • 수정2021-06-17 19:43:37
    뉴스 7
[앵커]

경기도 이천시에 있는 쿠팡 물류센터에서 불이 나 진화 작업이 13시간 넘도록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전 한때 잡혔던 불이 다시 확산한 건데 소방관 1명이 고립됐고 다른 소방관 1명은 탈진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민아 기자, 고립된 소방관 소식이 절실한데 추가적인 소식이 들어왔나요?

[리포트]

50대 김 모 소방관이 고립된 지 7시간이 넘어가고 있는데요.

구조 소식은 안타깝게도 아직 없는 상태입니다.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화재가 난 건물로 거센 불길과 함께 매캐한 검은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오고 있습니다.

구조작업이 쉽지 않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고립된 소방관은 불이 시작된 지하 2층에서 다른 소방관 4명과 함께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었는데요.

적재물이 한꺼번에 무너져내리면서 공기가 유입돼 갑자기 연소가 확대됐고 다른 소방관들은 긴급히 철수했지만 김 소방관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현재도 여전히 가연물이 타고 있고 연기가 심해 가시거리를 확보하기 어려워 구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빠져나온 소방관 4명 가운데 47살 최 모 소방관도 탈진과 함께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불은 오늘 오전 5시 36분쯤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지하 2층에서 시작됐습니다.

직원 248명은 모두 자력으로 대피해 건물을 빠져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재 발생 3시간여쯤 지나 큰 불길이 잡히면서 대응 1단계 조치가 해제됐고 잔불 정리 작업이 진행 중이었는데 오전 11시 반이 넘으면서 다시 불이 번지기 시작했습니다.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2단계'가 다시 발령돼 진화인력과 함께 소방관을 구조하기 위한 구조팀이 투입돼 건물 내부에서 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