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한-스페인 상호방문의 해 1년 연장…“관광 협력이 일상회복 촉진”
입력 2021.06.17 (19:16) 정치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현지시간) ‘한국-스페인 상호방문의 해’ 1년 연장을 알리며 “여행과 관광을 위한 국제적 협력은 관광산업의 재개뿐 아니라 일상의 회복을 촉진하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바르셀로나의 산 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서 “스페인과 한국이 앞장서 협력하고 관광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함께 열어가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이번 스페인 방문을 계기로 양국 정부는 ‘상호방문의 해’를 1년 연장하기로 했다”며 “상호 우호를 증진하는 다양한 사업들이 추진되고 인적 교류도 더욱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과 스페인 두 나라는 지난 2019년 양국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상호방문의 해’(2020∼2021년)를 추진하기로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질적인 교류는 중단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로 여행의 즐거움을 뒤로 미룰 수밖에 없었고, 관광산업이 큰 타격을 입었다”며 “항공뿐 아니라 여행업, 숙박, 외식산업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관광산업은 스페인에서 12%, 한국에서 2.5% 국내총생산에 기여할 정도로 비중이 크다”며 “여행과 관광이 재개돼야 국내 경제뿐 아니라 세계 경제 회복도 빨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 직전인 2019년 63만명의 한국 국민이 1만㎞ 떨어진 스페인을 찾았다. 한국인은 스페인을 좋아한다”며 “한국에 대한 스페인 국민들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은 “스페인은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관광을 추진할 것이며, 유명 관광지에 한국인들을 맞이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습니다.

(바르셀로나=공동취재단)
  • 文, 한-스페인 상호방문의 해 1년 연장…“관광 협력이 일상회복 촉진”
    • 입력 2021-06-17 19:16:38
    정치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현지시간) ‘한국-스페인 상호방문의 해’ 1년 연장을 알리며 “여행과 관광을 위한 국제적 협력은 관광산업의 재개뿐 아니라 일상의 회복을 촉진하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바르셀로나의 산 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서 “스페인과 한국이 앞장서 협력하고 관광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함께 열어가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이번 스페인 방문을 계기로 양국 정부는 ‘상호방문의 해’를 1년 연장하기로 했다”며 “상호 우호를 증진하는 다양한 사업들이 추진되고 인적 교류도 더욱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과 스페인 두 나라는 지난 2019년 양국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상호방문의 해’(2020∼2021년)를 추진하기로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질적인 교류는 중단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로 여행의 즐거움을 뒤로 미룰 수밖에 없었고, 관광산업이 큰 타격을 입었다”며 “항공뿐 아니라 여행업, 숙박, 외식산업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관광산업은 스페인에서 12%, 한국에서 2.5% 국내총생산에 기여할 정도로 비중이 크다”며 “여행과 관광이 재개돼야 국내 경제뿐 아니라 세계 경제 회복도 빨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 직전인 2019년 63만명의 한국 국민이 1만㎞ 떨어진 스페인을 찾았다. 한국인은 스페인을 좋아한다”며 “한국에 대한 스페인 국민들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은 “스페인은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관광을 추진할 것이며, 유명 관광지에 한국인들을 맞이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습니다.

(바르셀로나=공동취재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