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앙공원 1지구 사업계획 조정…특혜안과 비슷
입력 2021.06.17 (19:22) 수정 2021.06.17 (20:06)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분양가와 사업자 내분 등으로 논란이 돼온 민간공원 특례사업 중앙공원 1지구와 관련해 광주시가 사업자와의 합의한 사업계획안을 공개했습니다.

초대형 평형을 없애고, 대신 적은 평형 공급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분양가 인하폭은 최소화한 반면 비공원 면적과 용적률은 지난 1월 특혜 의혹이 일었던 안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보도에 이성각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광주시가 발표한 중앙공원 1지구 사업계획 조정안은 사실상 업자들의 입장을 대부분 수용했다는 점에서 특혜 의혹이 일었습니다.

이후 이용섭시장은 원점 재검토를 지시해 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조정협의회까지 구성했지만, 결과는 이른바 '특혜안'과 별반 차이가 없습니다.

전용면적 2백제곱미터가 넘는 초대형 평형 공급을 없앴고, 대신 국민주택규모의 분양과 임대를 늘렸습니다.

하지만, 실시계획안보다 비공원면적은 7천 6백제곱미터 늘려줬고, 용적률도 199%에서 14% 넘게 올려줬습니다.

정작 분양가는 실시계획안보다 3.3제곱미터당 68만원 내린데 그쳤습니다.

광주시는 선분양에서 후분양 변경으로 인한 금융비용 등 사업비 증가를 이유로 세대수 역시 4백여세대 늘려줬습니다.

[박남주/광주시 환경생태국장 : "금융비용이 발생하면 분양가가 상승하게 되는데, 그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불가피하게 세대수를 증가시키는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광주시는 이번 변경안이 민간전문가들이 참여한 사업조정협의회의 권고에 따른 것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일부 위원은 생각은 전혀 다릅니다.

[서재형/사업조정협의회 위원 : "원점 재검토라는 사업조정협의회의 취지에 과연 (이 변경안이) 맞는 결과인가 이 부분에 대해서 굉장히 아쉽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1600만원 대 아파트 공급을 주장해왔던 사업법인 내 최대주주 한양측은 선분양을 통해 적정 분양가에 공급하겠다는 노력이 무시됐다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KBS 뉴스 이성각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 중앙공원 1지구 사업계획 조정…특혜안과 비슷
    • 입력 2021-06-17 19:22:46
    • 수정2021-06-17 20:06:34
    뉴스7(광주)
[앵커]

고분양가와 사업자 내분 등으로 논란이 돼온 민간공원 특례사업 중앙공원 1지구와 관련해 광주시가 사업자와의 합의한 사업계획안을 공개했습니다.

초대형 평형을 없애고, 대신 적은 평형 공급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분양가 인하폭은 최소화한 반면 비공원 면적과 용적률은 지난 1월 특혜 의혹이 일었던 안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보도에 이성각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광주시가 발표한 중앙공원 1지구 사업계획 조정안은 사실상 업자들의 입장을 대부분 수용했다는 점에서 특혜 의혹이 일었습니다.

이후 이용섭시장은 원점 재검토를 지시해 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조정협의회까지 구성했지만, 결과는 이른바 '특혜안'과 별반 차이가 없습니다.

전용면적 2백제곱미터가 넘는 초대형 평형 공급을 없앴고, 대신 국민주택규모의 분양과 임대를 늘렸습니다.

하지만, 실시계획안보다 비공원면적은 7천 6백제곱미터 늘려줬고, 용적률도 199%에서 14% 넘게 올려줬습니다.

정작 분양가는 실시계획안보다 3.3제곱미터당 68만원 내린데 그쳤습니다.

광주시는 선분양에서 후분양 변경으로 인한 금융비용 등 사업비 증가를 이유로 세대수 역시 4백여세대 늘려줬습니다.

[박남주/광주시 환경생태국장 : "금융비용이 발생하면 분양가가 상승하게 되는데, 그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불가피하게 세대수를 증가시키는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광주시는 이번 변경안이 민간전문가들이 참여한 사업조정협의회의 권고에 따른 것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일부 위원은 생각은 전혀 다릅니다.

[서재형/사업조정협의회 위원 : "원점 재검토라는 사업조정협의회의 취지에 과연 (이 변경안이) 맞는 결과인가 이 부분에 대해서 굉장히 아쉽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1600만원 대 아파트 공급을 주장해왔던 사업법인 내 최대주주 한양측은 선분양을 통해 적정 분양가에 공급하겠다는 노력이 무시됐다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KBS 뉴스 이성각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