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추린 단신] 충북 학부모 83%, 다음 주 전면등교 ‘찬성’ 외
입력 2021.06.17 (19:51) 수정 2021.06.17 (20:21)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충북지역 학부모 10명 중 8명이 다음 주 예정된 전면등교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참교육학부모회 청주지회가 지난 10일부터 일주일간 도내 유·초·중·고교 학부모 1,154명을 대상으로 전면등교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83.1%가 찬성했고, 반대는 16.9%에 그쳤습니다.

찬성 이유로는 기초학력 부진 등 학력저하 답변이, 반대 이유로는 가정에서 학교로의 코로나19 감염 전파 우려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습니다.

충북 화상병 농가 210곳… “신규 발병지 피해 늘어”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오늘 0시 기준, 과수화상병 피해 농가가 210곳까지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 충주 136곳, 제천 34곳, 음성 32곳, 그리고 괴산·진천·단양이 모두 8곳으로 피해 면적은 모두 80만 ㎡입니다.

특히 음성군의 피해 규모는 지난해의 2배 수준인 10만㎡로 역대 가장 큽니다.

농업기술원은 충주, 제천 등은 지난해보다 확산세가 더디지만, 음성과 괴산, 단양 등 최근 2~3년 새 확인된 신규 발병지의 피해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 충북 지지모임 출범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충북 지역 모임이 출범했습니다.

'국민후보 윤석열 추대 행동연대'는 오늘,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이 보여준 상식과 정의, 공정, 법치 실현은 국가 지도자의 자질과 소양을 충분히 갖췄음을 보여줬다"면서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들은 또, 전국 4천여 회원과 호남과 충북에 이어 전국을 돌면서 추대 결의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환경부, 소각장에 면죄부…재조사해야”

최근 10년 동안, 소각장이 밀집한 청주시 북이면 주민 60명이 암으로 숨진 데 대해, 환경부가 "인과 관계를 확인할 수 없다"고 발표한 가운데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반발하고 있습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오늘, 성명을 내고 환경부가 소각장에 면죄부를 줬다면서 재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또, 환경부는 건강영향조사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역학 조사해 주민들이 수용할만한 근거를 제시하고, 장관은 즉각 면담에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 [간추린 단신] 충북 학부모 83%, 다음 주 전면등교 ‘찬성’ 외
    • 입력 2021-06-17 19:51:08
    • 수정2021-06-17 20:21:20
    뉴스7(청주)
충북지역 학부모 10명 중 8명이 다음 주 예정된 전면등교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참교육학부모회 청주지회가 지난 10일부터 일주일간 도내 유·초·중·고교 학부모 1,154명을 대상으로 전면등교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83.1%가 찬성했고, 반대는 16.9%에 그쳤습니다.

찬성 이유로는 기초학력 부진 등 학력저하 답변이, 반대 이유로는 가정에서 학교로의 코로나19 감염 전파 우려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습니다.

충북 화상병 농가 210곳… “신규 발병지 피해 늘어”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오늘 0시 기준, 과수화상병 피해 농가가 210곳까지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 충주 136곳, 제천 34곳, 음성 32곳, 그리고 괴산·진천·단양이 모두 8곳으로 피해 면적은 모두 80만 ㎡입니다.

특히 음성군의 피해 규모는 지난해의 2배 수준인 10만㎡로 역대 가장 큽니다.

농업기술원은 충주, 제천 등은 지난해보다 확산세가 더디지만, 음성과 괴산, 단양 등 최근 2~3년 새 확인된 신규 발병지의 피해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 충북 지지모임 출범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충북 지역 모임이 출범했습니다.

'국민후보 윤석열 추대 행동연대'는 오늘,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이 보여준 상식과 정의, 공정, 법치 실현은 국가 지도자의 자질과 소양을 충분히 갖췄음을 보여줬다"면서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들은 또, 전국 4천여 회원과 호남과 충북에 이어 전국을 돌면서 추대 결의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환경부, 소각장에 면죄부…재조사해야”

최근 10년 동안, 소각장이 밀집한 청주시 북이면 주민 60명이 암으로 숨진 데 대해, 환경부가 "인과 관계를 확인할 수 없다"고 발표한 가운데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반발하고 있습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오늘, 성명을 내고 환경부가 소각장에 면죄부를 줬다면서 재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또, 환경부는 건강영향조사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역학 조사해 주민들이 수용할만한 근거를 제시하고, 장관은 즉각 면담에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