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천 쿠팡 물류센터 불 재확산…소방관 1명 실종
입력 2021.06.17 (21:02) 수정 2021.06.17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녕하십니까 KBS 9시 뉴스입니다.

오늘(17일) 새벽 경기도 이천 쿠팡물류센터에서 난 불이 지금 이 시간까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잔불 정리를 할 정도로 누그러졌다 갑자기 불길이 크게 번졌는데 건물 안에 있던 직원들은 모두 몸을 피했지만 소방관 한 명이 아홉 시간 넘게 외부와 연락이 끊긴 채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먼저, 오늘 화재 상황 임명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처음 불이 난 시각은 오늘 오전 5시 40분쯤.

경기 이천의 쿠팡 물류센터 지하 2층에서 시작됐습니다.

경찰은 CCTV 분석 결과 물품 창고 내 진열대 위쪽에서 연기가 관찰됐다고 밝혔습니다.

선반 위 콘센트에서 연기가 관찰된 뒤, 불꽃이 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불이 커지자 소방당국은 인근 소방서 대여섯 곳이 출동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습니다.

2시간 40여 분만인 오전 8시 20분쯤 큰 불을 잡았고, 직원 248명은 모두 자력으로 대피했습니다.

인근에 있던 다른 물류센터 2곳의 직원들도 모두 대피했습니다.

그런데, 3시간 남짓 지난 오전 11시 반쯤 불이 재확산했습니다.

지하 2층에 쌓여 있던 물류 박스가 쓰러지면서 외부 공기가 유입됐고, 이 때문에 다시 불이 번지기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박수종/이천소방서 재난예방과장 : "구조물이 무너졌는지 가연물이 무너진건지 순식간에 무너지면서 거기서 갑자기 발화하고 농염이 막 확산이 된 상황입니다."]

잔불 진화 작업을 하던 소방관들이 긴급 탈출 지시를 받고 대피했지만 소방관 1명은 탈진한데다 연기를 많이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또, 다른 소방관 1명은 건물 내부에서 실종돼 아직 구조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끊임없이 연기가 나던 물류센터 건물은 저녁이 되면서 불길이 거세져 건물 전체로 번졌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차영수
  • 이천 쿠팡 물류센터 불 재확산…소방관 1명 실종
    • 입력 2021-06-17 21:02:29
    • 수정2021-06-17 22:20:31
    뉴스 9
[앵커]

안녕하십니까 KBS 9시 뉴스입니다.

오늘(17일) 새벽 경기도 이천 쿠팡물류센터에서 난 불이 지금 이 시간까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잔불 정리를 할 정도로 누그러졌다 갑자기 불길이 크게 번졌는데 건물 안에 있던 직원들은 모두 몸을 피했지만 소방관 한 명이 아홉 시간 넘게 외부와 연락이 끊긴 채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먼저, 오늘 화재 상황 임명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처음 불이 난 시각은 오늘 오전 5시 40분쯤.

경기 이천의 쿠팡 물류센터 지하 2층에서 시작됐습니다.

경찰은 CCTV 분석 결과 물품 창고 내 진열대 위쪽에서 연기가 관찰됐다고 밝혔습니다.

선반 위 콘센트에서 연기가 관찰된 뒤, 불꽃이 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불이 커지자 소방당국은 인근 소방서 대여섯 곳이 출동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습니다.

2시간 40여 분만인 오전 8시 20분쯤 큰 불을 잡았고, 직원 248명은 모두 자력으로 대피했습니다.

인근에 있던 다른 물류센터 2곳의 직원들도 모두 대피했습니다.

그런데, 3시간 남짓 지난 오전 11시 반쯤 불이 재확산했습니다.

지하 2층에 쌓여 있던 물류 박스가 쓰러지면서 외부 공기가 유입됐고, 이 때문에 다시 불이 번지기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박수종/이천소방서 재난예방과장 : "구조물이 무너졌는지 가연물이 무너진건지 순식간에 무너지면서 거기서 갑자기 발화하고 농염이 막 확산이 된 상황입니다."]

잔불 진화 작업을 하던 소방관들이 긴급 탈출 지시를 받고 대피했지만 소방관 1명은 탈진한데다 연기를 많이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또, 다른 소방관 1명은 건물 내부에서 실종돼 아직 구조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끊임없이 연기가 나던 물류센터 건물은 저녁이 되면서 불길이 거세져 건물 전체로 번졌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차영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