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바르셀로나 후안 호세 추기경 환담으로 유럽순방 마무리
입력 2021.06.17 (21:2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간 17일 오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성가족성당(가우디 성당)을 방문해 후안 호세 오메야 추기경과 환담을 했습니다.

이번 방문은 11일 시작된 영국·오스트리아·스페인 3개국 순방의 마지막 일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며칠 전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한국 가톨릭 성직자 중 최초로 교황청 고위직인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되는 경사가 있었다"며 "한국 가톨릭의 역할에 대한 교황청의 높은 기대를 반영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후안 호세 추기경은 "대통령님을 만나고 기도 제목이 하나 더 늘었다"면서 "한반도의 평화, 대통령 가족과 한국 가톨릭 신자를 위한 기도"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기경님에게 인종 간 화합과 평화의 연대, 코로나 팬데믹 극복을 위한 종교의 역할 등에 대한 고견을 들었다"고 답한 뒤 선물을 교환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조르디 파올리 성가족성당 수석건축가로부터 성당에 새겨진 성(聖)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이름과 '영광의 문'에 있는 한국어 기도문에 대해 설명을 들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대건 신부님의 마지막 말씀이 '저의 불멸의 삶은 이제 시작됐다'는 것"이라며 "한국 가톨릭의 발자취를 유라시아 대륙 반대편에서 느껴 가슴 벅차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성스러운 성당에서 끊임없이 완성을 추구해가는 삶의 경건함을 느낍니다.'라고 적었습니다.

[바르셀로나=공동취재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바르셀로나 후안 호세 추기경 환담으로 유럽순방 마무리
    • 입력 2021-06-17 21:25:2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간 17일 오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성가족성당(가우디 성당)을 방문해 후안 호세 오메야 추기경과 환담을 했습니다.

이번 방문은 11일 시작된 영국·오스트리아·스페인 3개국 순방의 마지막 일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며칠 전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한국 가톨릭 성직자 중 최초로 교황청 고위직인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되는 경사가 있었다"며 "한국 가톨릭의 역할에 대한 교황청의 높은 기대를 반영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후안 호세 추기경은 "대통령님을 만나고 기도 제목이 하나 더 늘었다"면서 "한반도의 평화, 대통령 가족과 한국 가톨릭 신자를 위한 기도"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기경님에게 인종 간 화합과 평화의 연대, 코로나 팬데믹 극복을 위한 종교의 역할 등에 대한 고견을 들었다"고 답한 뒤 선물을 교환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조르디 파올리 성가족성당 수석건축가로부터 성당에 새겨진 성(聖)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이름과 '영광의 문'에 있는 한국어 기도문에 대해 설명을 들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대건 신부님의 마지막 말씀이 '저의 불멸의 삶은 이제 시작됐다'는 것"이라며 "한국 가톨릭의 발자취를 유라시아 대륙 반대편에서 느껴 가슴 벅차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성스러운 성당에서 끊임없이 완성을 추구해가는 삶의 경건함을 느낍니다.'라고 적었습니다.

[바르셀로나=공동취재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