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의서 미제출 전직 선출직 명단 공개 추진
입력 2021.06.17 (21:37) 수정 2021.06.17 (21:5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를 조사하는 특별위원회가 개인정보 공개 동의서를 내지 않는 전직 선출직 공무원에 대해 명단을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공직자 투기에 대한 시민의 불신이 워낙 높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서도 명단 공개 요청을 거부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는 지난 15일까지 1차로 전·현직 선출직 공무원의 개인정보 공개 동의서를 받았습니다.

그 결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 현직 선출직 공무원 220여 명은 모두 동의서를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전직은 사정이 다릅니다.

민주당은 6명만 냈고, 국민의힘은 단 한 명도 동의서를 내지 않았습니다.

특위는 2차 시한인 오는 30일까지 동의서를 안 낸 사람의 명단 공개를 양당에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박상현/부동산특위 더불어민주당 추천 위원 : "전직 동의율이 낮아서 고민이 큽니다. 실제로 강제할 방안이라는 게 정당 차원에서는 공천 배제, 명단 공개(를 요청하겠습니다.)"]

시민 눈높이를 고려해 조사에 대한 신뢰도도 높이기로 했습니다.

[전제철/부동산특위 국민의힘 추천 위원 : "현재 동의서를 제출하신 분들도 조사하는 과정에서 조사에 불응하거나 비협조적일 경우 그 부분에 대해서도 명단을 제출해달라(고 요구하겠습니다.)"]

전직 선출직의 동의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박재호,하태경 두 시당 위원장이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이성권/부동산특위 부산시 추천 위원 : "양당 (시당)위원장이 적극적 의지를 가지고 당원에 대한 호소와 과거 선출직의 동의서 제출에 대한 호소가 있어야만이 가능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부동산특위는 또 조사 대상지를 전국으로 확대하고, 지역 국회의원도 조사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촬영기자:허선귀/영상편집:김종수
  • 동의서 미제출 전직 선출직 명단 공개 추진
    • 입력 2021-06-17 21:37:40
    • 수정2021-06-17 21:57:40
    뉴스9(부산)
[앵커]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를 조사하는 특별위원회가 개인정보 공개 동의서를 내지 않는 전직 선출직 공무원에 대해 명단을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공직자 투기에 대한 시민의 불신이 워낙 높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서도 명단 공개 요청을 거부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는 지난 15일까지 1차로 전·현직 선출직 공무원의 개인정보 공개 동의서를 받았습니다.

그 결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 현직 선출직 공무원 220여 명은 모두 동의서를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전직은 사정이 다릅니다.

민주당은 6명만 냈고, 국민의힘은 단 한 명도 동의서를 내지 않았습니다.

특위는 2차 시한인 오는 30일까지 동의서를 안 낸 사람의 명단 공개를 양당에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박상현/부동산특위 더불어민주당 추천 위원 : "전직 동의율이 낮아서 고민이 큽니다. 실제로 강제할 방안이라는 게 정당 차원에서는 공천 배제, 명단 공개(를 요청하겠습니다.)"]

시민 눈높이를 고려해 조사에 대한 신뢰도도 높이기로 했습니다.

[전제철/부동산특위 국민의힘 추천 위원 : "현재 동의서를 제출하신 분들도 조사하는 과정에서 조사에 불응하거나 비협조적일 경우 그 부분에 대해서도 명단을 제출해달라(고 요구하겠습니다.)"]

전직 선출직의 동의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박재호,하태경 두 시당 위원장이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이성권/부동산특위 부산시 추천 위원 : "양당 (시당)위원장이 적극적 의지를 가지고 당원에 대한 호소와 과거 선출직의 동의서 제출에 대한 호소가 있어야만이 가능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부동산특위는 또 조사 대상지를 전국으로 확대하고, 지역 국회의원도 조사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촬영기자:허선귀/영상편집:김종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