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화상병 농가 210곳…“신규 발병지 피해 늘어”
입력 2021.06.17 (21:50) 수정 2021.06.17 (21:58)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오늘 0시 기준, 과수화상병 피해 농가가 210곳까지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 충주 136곳, 제천 34곳, 음성 32곳, 그리고 괴산·진천·단양이 모두 8곳으로 피해 면적은 모두 80만 ㎡입니다.

특히 음성군의 피해 규모는 지난해의 2배 수준인 10만㎡로 역대 가장 큽니다.

농업기술원은 충주, 제천 등은 지난해보다 확산세가 더디지만, 음성과 괴산, 단양 등 최근 2~3년 새 확인된 신규 발병지의 피해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충북 화상병 농가 210곳…“신규 발병지 피해 늘어”
    • 입력 2021-06-17 21:50:54
    • 수정2021-06-17 21:58:20
    뉴스9(청주)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오늘 0시 기준, 과수화상병 피해 농가가 210곳까지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 충주 136곳, 제천 34곳, 음성 32곳, 그리고 괴산·진천·단양이 모두 8곳으로 피해 면적은 모두 80만 ㎡입니다.

특히 음성군의 피해 규모는 지난해의 2배 수준인 10만㎡로 역대 가장 큽니다.

농업기술원은 충주, 제천 등은 지난해보다 확산세가 더디지만, 음성과 괴산, 단양 등 최근 2~3년 새 확인된 신규 발병지의 피해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