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영국 하루 확진 만 천명 넘어…넉달 전 수준으로
입력 2021.06.18 (01:48) 수정 2021.06.18 (05:03) 국제
영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규모가 넉 달 전 수준으로 증가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17일(현지시간) 하루 신규 확진자가 1만1천7명, 사망자는 19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2월 19일(1만2천27명) 이후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영국은 강력 봉쇄 정책과 백신 접종 효과에 힘입어 올해 초 7만 명에 이르던 신규 확진자 수가 한때 1천 명대까지 내려갔습니다. 하지만 봉쇄를 단계적으로 풀고 감염력이 훨씬 높은 델타 변이가 확산하며 지난달 말부터 확진자 수는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한동안 2천 명대에 머물던 확진자 수는 지난달 26일 3천 명대, 28일 4천 명대를 나타냈습니다. 또, 이달 초 1일 3천165명, 2일 4천330명, 3일 5천274명, 4일 6천238명으로 급속히 늘었고 9일 7천 명, 11일 8천 명, 16일 9천 명대로 증가했습니다.

영국 정부가 백신 접종 연령을 18세까지로 낮추고, 성인 인구의 58.2%가 2차까지 완료했지만 델타 변이가 퍼지는 속도를 못 잡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영국 정부 최고의학보좌관인 크리스 휘티 교수는 화상으로 개최된 국민보건서비스(NHS) 연례 콘퍼런스에서 "영국이 3차 유행인 듯한 상황에 들어서고 있지만 규모가 아직 명확하지 않다"며 "호흡기 바이러스가 잘 퍼지는 가을과 겨울에 또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영국 하루 확진 만 천명 넘어…넉달 전 수준으로
    • 입력 2021-06-18 01:48:13
    • 수정2021-06-18 05:03:50
    국제
영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규모가 넉 달 전 수준으로 증가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17일(현지시간) 하루 신규 확진자가 1만1천7명, 사망자는 19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2월 19일(1만2천27명) 이후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영국은 강력 봉쇄 정책과 백신 접종 효과에 힘입어 올해 초 7만 명에 이르던 신규 확진자 수가 한때 1천 명대까지 내려갔습니다. 하지만 봉쇄를 단계적으로 풀고 감염력이 훨씬 높은 델타 변이가 확산하며 지난달 말부터 확진자 수는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한동안 2천 명대에 머물던 확진자 수는 지난달 26일 3천 명대, 28일 4천 명대를 나타냈습니다. 또, 이달 초 1일 3천165명, 2일 4천330명, 3일 5천274명, 4일 6천238명으로 급속히 늘었고 9일 7천 명, 11일 8천 명, 16일 9천 명대로 증가했습니다.

영국 정부가 백신 접종 연령을 18세까지로 낮추고, 성인 인구의 58.2%가 2차까지 완료했지만 델타 변이가 퍼지는 속도를 못 잡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영국 정부 최고의학보좌관인 크리스 휘티 교수는 화상으로 개최된 국민보건서비스(NHS) 연례 콘퍼런스에서 "영국이 3차 유행인 듯한 상황에 들어서고 있지만 규모가 아직 명확하지 않다"며 "호흡기 바이러스가 잘 퍼지는 가을과 겨울에 또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