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축소·은폐’ 의혹 조사…“4차례 걸쳐 ‘성범죄 피해’ 보고 누락 지시받아”
입력 2021.06.19 (21:07) 수정 2021.06.21 (19: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성추행 피해를 입고 사망한 공군 부사관 사건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공군 경찰단이 피해자 사망을 알리는 보고서를 작성할 때 윗선에서 성범죄 피해 사실을 빼라고 여러 차례 지시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중사가 숨진 채로 발견된 다음날인 5월 23일, 공군본부 경찰단은 국방부 조사본부에 이 중사의 사망 사실을 보고합니다.

사인은 단순 변사.

성범죄 피해 사실은 보고에서 빠졌습니다.

가장 중요한 사실이 빠지면서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 했던 것 아니냔 의혹이 이는 대목입니다.

국방부 합동수사단이 보고 누락 과정에 공군 군사경찰단 지휘부가 개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공군 경찰단 지휘부가 보고서를 작성하는 실무자들에게 '성범죄 피해 사실을 빼라고 4차례에 걸쳐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는 겁니다.

조사 결과 고의성이 있었다고 판단되면 현재의 감찰을 수사로 전환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건 초기 군사 경찰이 가해자로 지목된 장 중사를 불구속하기로 한 과정에 대한 조사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 중사를 처음 조사한 3월 5일 공군본부 군사경찰은 '중대 사건'이라고 판단해 수사계장이 직접 수사에 들어갔고, 같은 날 가해자 측도 구속을 예상해 변호사를 선임했습니다.

그런데 사흘 뒤인 8일 불구속 처리하기로 결정됐다는 겁니다.

국방부 합동수사단은 이 과정에 어떤 외압이 작용했는지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한편 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는 강제추행 치상 혐의로 구속된 장 중사에 대해 기소를 권고했고 성추행 사건 당시 차량을 운전했지만 상황을 전혀 몰랐다고 진술한 부사관에 대해선 증거가 불충분해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불기소를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김현석
  • [단독] ‘축소·은폐’ 의혹 조사…“4차례 걸쳐 ‘성범죄 피해’ 보고 누락 지시받아”
    • 입력 2021-06-19 21:07:44
    • 수정2021-06-21 19:45:33
    뉴스 9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성추행 피해를 입고 사망한 공군 부사관 사건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공군 경찰단이 피해자 사망을 알리는 보고서를 작성할 때 윗선에서 성범죄 피해 사실을 빼라고 여러 차례 지시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중사가 숨진 채로 발견된 다음날인 5월 23일, 공군본부 경찰단은 국방부 조사본부에 이 중사의 사망 사실을 보고합니다.

사인은 단순 변사.

성범죄 피해 사실은 보고에서 빠졌습니다.

가장 중요한 사실이 빠지면서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 했던 것 아니냔 의혹이 이는 대목입니다.

국방부 합동수사단이 보고 누락 과정에 공군 군사경찰단 지휘부가 개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공군 경찰단 지휘부가 보고서를 작성하는 실무자들에게 '성범죄 피해 사실을 빼라고 4차례에 걸쳐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는 겁니다.

조사 결과 고의성이 있었다고 판단되면 현재의 감찰을 수사로 전환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건 초기 군사 경찰이 가해자로 지목된 장 중사를 불구속하기로 한 과정에 대한 조사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 중사를 처음 조사한 3월 5일 공군본부 군사경찰은 '중대 사건'이라고 판단해 수사계장이 직접 수사에 들어갔고, 같은 날 가해자 측도 구속을 예상해 변호사를 선임했습니다.

그런데 사흘 뒤인 8일 불구속 처리하기로 결정됐다는 겁니다.

국방부 합동수사단은 이 과정에 어떤 외압이 작용했는지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한편 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는 강제추행 치상 혐의로 구속된 장 중사에 대해 기소를 권고했고 성추행 사건 당시 차량을 운전했지만 상황을 전혀 몰랐다고 진술한 부사관에 대해선 증거가 불충분해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불기소를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김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