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너도나도 ‘백신 할인’…“아직은 조심할 때”
입력 2021.06.21 (21:10) 수정 2021.06.21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영화관이나 식당을 시작으로 백신 맞은 사람은 깎아주는 백신 할인 행사도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변이 바이러스 상황이 심상치 않고, 아직 집단 면역이 형성된 것도 아니라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박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1, 2차 상관없이 백신 접종 증명서만 제시하면 절반도 안 되는 가격에 영화를 볼 수 있고, 일부 햄버거 매장과 호텔 뷔페에서는 30% 넘게 할인받을 수 있습니다.

[OO 호텔 관계자 : "백신 접종을 독려해서 고객분들이 하루라도 빨리 일상을 되찾으실 수 있도록 조그만 기여라도 하고자…."]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이런 행사까지 속속 나오면서 일상 복귀를 향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조명연/서울 양천구 : "제가 (백신) 맞을 때까지는 그 이벤트를 했으면 좋겠고. 그런 게 있으면 더 빨리 맞고 싶어요."]

하지만 아직은 조심할 때라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1차 접종률이 아직 30%도 안돼 집단 면역까진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에서 방역 분위기가 지나치게 느슨해질 경우 재확산의 빌미가 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세계적으로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는 점도 따져봐야 합니다.

[최원석/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우리나라도 변이 바이러스가 들어와 있는 나라이기 때문에 유행의 통제는 여전히 필요한 상황입니다. 백신 접종률이 지역 사회 유행을 통제할 수 있는 충분한 수준이 되지 않았는데…"]

백신 접종률이 충분히 올라가고 코로나19 확산세가 더 주춤해질 때까지 관련 할인 행사도 조심스럽고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촬영기자:문아미 민창호/영상편집:위강해


  • 너도나도 ‘백신 할인’…“아직은 조심할 때”
    • 입력 2021-06-21 21:10:14
    • 수정2021-06-21 22:11:06
    뉴스 9
[앵커]

최근 영화관이나 식당을 시작으로 백신 맞은 사람은 깎아주는 백신 할인 행사도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변이 바이러스 상황이 심상치 않고, 아직 집단 면역이 형성된 것도 아니라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박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1, 2차 상관없이 백신 접종 증명서만 제시하면 절반도 안 되는 가격에 영화를 볼 수 있고, 일부 햄버거 매장과 호텔 뷔페에서는 30% 넘게 할인받을 수 있습니다.

[OO 호텔 관계자 : "백신 접종을 독려해서 고객분들이 하루라도 빨리 일상을 되찾으실 수 있도록 조그만 기여라도 하고자…."]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이런 행사까지 속속 나오면서 일상 복귀를 향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조명연/서울 양천구 : "제가 (백신) 맞을 때까지는 그 이벤트를 했으면 좋겠고. 그런 게 있으면 더 빨리 맞고 싶어요."]

하지만 아직은 조심할 때라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1차 접종률이 아직 30%도 안돼 집단 면역까진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에서 방역 분위기가 지나치게 느슨해질 경우 재확산의 빌미가 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세계적으로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는 점도 따져봐야 합니다.

[최원석/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우리나라도 변이 바이러스가 들어와 있는 나라이기 때문에 유행의 통제는 여전히 필요한 상황입니다. 백신 접종률이 지역 사회 유행을 통제할 수 있는 충분한 수준이 되지 않았는데…"]

백신 접종률이 충분히 올라가고 코로나19 확산세가 더 주춤해질 때까지 관련 할인 행사도 조심스럽고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촬영기자:문아미 민창호/영상편집:위강해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