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서울시, 7월부터 노숙인 백신 2차 접종…“사각지대 해소 노력”
입력 2021.06.22 (11:15) 사회
서울시가 다음 달부터 서울 시내 노숙인에 대한 2차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실시합니다.

서울시는 오는 7월부터 노숙인 생활시설 입소자, 노숙인 이용시설 이용자, 거리 노숙인 등 모두 2,953명에 대한 백신 2차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4월 12일부터 5월까지 백신 접종에 동의한 노숙인 2,529명 가운데 생활시설 입소자와 이용시설 이용자, 거리 노숙인 등 2,339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서울시는 2차 접종에서는 접종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질병관리청, 자치구 보건소, 노숙인시설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노숙인 ‘맞춤형’ 백신 접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1차 접종을 안 받은 노숙인에 대한 백신 접종 계획을 별도로 세워 7월 중에 최대한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현장 거리상담과 급식지원 시 이를 적극적으로 안내할 계획입니다.

또 백신 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이상 반응에 대비해, 노숙인 시설에 해열진통제 등 의약품을 구비하고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상시 관찰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거리 노숙인의 경우 백신 접종 후 종합지원센터 내 일시보호공간에 보호하거나 본인이 거부하는 경우 고시원 등 임시 주거를 제공해 이상 징후를 관찰할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2차 접종 뒤 2주가 지난 노숙인에 대해서는 노숙인 시설과 급식소 이용 시 코로나19 선제검사 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7월부터 노숙인 백신 2차 접종…“사각지대 해소 노력”
    • 입력 2021-06-22 11:15:39
    사회
서울시가 다음 달부터 서울 시내 노숙인에 대한 2차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실시합니다.

서울시는 오는 7월부터 노숙인 생활시설 입소자, 노숙인 이용시설 이용자, 거리 노숙인 등 모두 2,953명에 대한 백신 2차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4월 12일부터 5월까지 백신 접종에 동의한 노숙인 2,529명 가운데 생활시설 입소자와 이용시설 이용자, 거리 노숙인 등 2,339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서울시는 2차 접종에서는 접종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질병관리청, 자치구 보건소, 노숙인시설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노숙인 ‘맞춤형’ 백신 접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1차 접종을 안 받은 노숙인에 대한 백신 접종 계획을 별도로 세워 7월 중에 최대한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현장 거리상담과 급식지원 시 이를 적극적으로 안내할 계획입니다.

또 백신 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이상 반응에 대비해, 노숙인 시설에 해열진통제 등 의약품을 구비하고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상시 관찰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거리 노숙인의 경우 백신 접종 후 종합지원센터 내 일시보호공간에 보호하거나 본인이 거부하는 경우 고시원 등 임시 주거를 제공해 이상 징후를 관찰할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2차 접종 뒤 2주가 지난 노숙인에 대해서는 노숙인 시설과 급식소 이용 시 코로나19 선제검사 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