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춘천초교 집단감염 발생…대부분 무증상 확진
입력 2021.06.22 (13:39) 수정 2021.06.22 (13:4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춘천의 춘천초등학교에서 학생과 교사 등 9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감염됐습니다.

해당 학교엔 임시 선별진료소가 꾸려졌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조휴연 기자, 지금 있는 데가 어딘가요?

[기자]

네, 저는 지금 춘천초등학교 앞에 나와 있습니다.

바로 이번에 학교 집단 감염이 발생한 곳인데요.

제가 있는 자리에선 보이진 않지만, 제 뒤로 보이는 건물 뒷편에 선별진료소가 설치돼 있습니다.

초등학교 3학년 이상 학생들, 또, 교사와 교직원들 전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기 위한 건데요.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벌써 3시간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학교에서 코로나19 양성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건 바로 어제였습니다.

첫날엔 1학년 학생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후, 1학년과 2학년 학생 교직원 등 160여명에 대해 곧장 진단검사가 실시됐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 첫 확진자와 같은 학년, 같은 반에서 학생 7명과 교사 1명,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여기에, 이 학교에 배치된 방역 지원 인력 1명까지 확진을 받았습니다.

현재 가장 큰 걱정은 추가 감염입니다.

우선, 오늘 새로 확진을 받은 사람들은 모두 무증상자였습니다.

아무런 증상이 없다보니, 학원이나 음식점 등을 비롯해 본인이 감염된지 모르는 상태에서 다양한 장소를 방문했을 가능성이 대단히 높습니다.

또, 다수의 학생들을 만나는 방역 지원 인력까지 확진을 받아 학내 추가 전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밖에, 첫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의 경우에도 아직까지도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강원도교육청도 상당히 당혹스러울 것 같은데요.

현재 방역 대책 나온게 있나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강원도 내 학교에선 이달 14일부터 학교 규모에 따라 순차적으로 전면 등교를 시작했는데요.

강원도교육청이 정부 방침보다 앞서 가겠다며 조기 전면등교를 추진한 겁니다.

애초에 이런 결정이 나올 때부터 학생과 학부모들의 걱정이 컸는데요.

그런데, 이번에 우려가 현실로 나타난 겁니다.

이 때문에, 강원도교육청은 집단 감염 사실을 확인하자마자, 오늘 아침부터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우선, 춘천초교 교직원 전체를 2주간 자가격리 시키기로 했습니다.

이 기간 학생들에 대해선 원격수업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또, 보건당국에 인근 학교 주민들에 대해 선제 검사를 요청했는데요.

이밖에 찾아가는 진단검사 버스 운영 등 교육청 차원의 자체 검사 도입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강원도교육청은 다만, 전면 등교 일정이 바뀌는 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춘천초교 전수검사 결과와 거리두기 단계 상향 여부에 따라 등교 일정을 재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잠시 뒤인 오후 2시엔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이 이번 사태에 대한 공식 입장과 대책을 밝힐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춘천초등학교 앞에서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영상편집:김동하

  • 춘천초교 집단감염 발생…대부분 무증상 확진
    • 입력 2021-06-22 13:39:44
    • 수정2021-06-22 13:42:48
[앵커]

춘천의 춘천초등학교에서 학생과 교사 등 9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감염됐습니다.

해당 학교엔 임시 선별진료소가 꾸려졌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조휴연 기자, 지금 있는 데가 어딘가요?

[기자]

네, 저는 지금 춘천초등학교 앞에 나와 있습니다.

바로 이번에 학교 집단 감염이 발생한 곳인데요.

제가 있는 자리에선 보이진 않지만, 제 뒤로 보이는 건물 뒷편에 선별진료소가 설치돼 있습니다.

초등학교 3학년 이상 학생들, 또, 교사와 교직원들 전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기 위한 건데요.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벌써 3시간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학교에서 코로나19 양성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건 바로 어제였습니다.

첫날엔 1학년 학생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후, 1학년과 2학년 학생 교직원 등 160여명에 대해 곧장 진단검사가 실시됐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 첫 확진자와 같은 학년, 같은 반에서 학생 7명과 교사 1명,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여기에, 이 학교에 배치된 방역 지원 인력 1명까지 확진을 받았습니다.

현재 가장 큰 걱정은 추가 감염입니다.

우선, 오늘 새로 확진을 받은 사람들은 모두 무증상자였습니다.

아무런 증상이 없다보니, 학원이나 음식점 등을 비롯해 본인이 감염된지 모르는 상태에서 다양한 장소를 방문했을 가능성이 대단히 높습니다.

또, 다수의 학생들을 만나는 방역 지원 인력까지 확진을 받아 학내 추가 전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밖에, 첫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의 경우에도 아직까지도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강원도교육청도 상당히 당혹스러울 것 같은데요.

현재 방역 대책 나온게 있나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강원도 내 학교에선 이달 14일부터 학교 규모에 따라 순차적으로 전면 등교를 시작했는데요.

강원도교육청이 정부 방침보다 앞서 가겠다며 조기 전면등교를 추진한 겁니다.

애초에 이런 결정이 나올 때부터 학생과 학부모들의 걱정이 컸는데요.

그런데, 이번에 우려가 현실로 나타난 겁니다.

이 때문에, 강원도교육청은 집단 감염 사실을 확인하자마자, 오늘 아침부터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우선, 춘천초교 교직원 전체를 2주간 자가격리 시키기로 했습니다.

이 기간 학생들에 대해선 원격수업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또, 보건당국에 인근 학교 주민들에 대해 선제 검사를 요청했는데요.

이밖에 찾아가는 진단검사 버스 운영 등 교육청 차원의 자체 검사 도입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강원도교육청은 다만, 전면 등교 일정이 바뀌는 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춘천초교 전수검사 결과와 거리두기 단계 상향 여부에 따라 등교 일정을 재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잠시 뒤인 오후 2시엔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이 이번 사태에 대한 공식 입장과 대책을 밝힐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춘천초등학교 앞에서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영상편집:김동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