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김여정 담화에 “북한이 긍정적 반응 희망”
입력 2021.06.23 (03:26) 수정 2021.06.23 (04:48) 국제
미국 당국자는 22일(현지시간)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북미대화 재개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는 담화를 낸 것에 대해 외교적 해결을 재차 강조하며 북한의 긍정적 답변을 기대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미 당국자는 이날 로이터통신에 김 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궁극적으로 우리는 우리가 손을 내민 것에 대해 북한이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미국의 정책은 적대가 아닌 해결을 목표로 한 것이라면서 궁극적으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이 궁극적 목표를 향해 외교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며 "그 과정에서 진전을 볼 수 있는 실용적 조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김 부부장의 담화가 북한과 외교를 모색하겠다는 미국의 시각을 변화시키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한국 시간 22일 담화에서 미국 백악관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전원회의에서 밝힌 대미 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한 것과 관련, "조선(북한)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미 워킹그룹 종료를 확인해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미국의 대북정책 실시에 있어 한국 등 동맹과의 조율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런 관여를 계속할 것이고 끝내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정부 각급에서 다양한 외교적 메커니즘을 통해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며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끊임없이 찾고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그는 대북접근에 있어 한미일 3자 협력이 필수 불가결하다고 재차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한미가 워킹그룹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기로 합의했다면서 북핵 수석대표간 협의 외에도 국장급 협의를 강화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김여정 담화에 “북한이 긍정적 반응 희망”
    • 입력 2021-06-23 03:26:12
    • 수정2021-06-23 04:48:26
    국제
미국 당국자는 22일(현지시간)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북미대화 재개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는 담화를 낸 것에 대해 외교적 해결을 재차 강조하며 북한의 긍정적 답변을 기대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미 당국자는 이날 로이터통신에 김 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궁극적으로 우리는 우리가 손을 내민 것에 대해 북한이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미국의 정책은 적대가 아닌 해결을 목표로 한 것이라면서 궁극적으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이 궁극적 목표를 향해 외교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며 "그 과정에서 진전을 볼 수 있는 실용적 조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김 부부장의 담화가 북한과 외교를 모색하겠다는 미국의 시각을 변화시키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한국 시간 22일 담화에서 미국 백악관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전원회의에서 밝힌 대미 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한 것과 관련, "조선(북한)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미 워킹그룹 종료를 확인해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미국의 대북정책 실시에 있어 한국 등 동맹과의 조율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런 관여를 계속할 것이고 끝내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정부 각급에서 다양한 외교적 메커니즘을 통해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며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끊임없이 찾고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그는 대북접근에 있어 한미일 3자 협력이 필수 불가결하다고 재차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한미가 워킹그룹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기로 합의했다면서 북핵 수석대표간 협의 외에도 국장급 협의를 강화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