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머스크 띄우기에도 ‘도지코인’ 고점 대비 75% 폭락
입력 2021.06.23 (05:56) 수정 2021.06.23 (05:59) 국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띄웠던 가상화폐 도지코인 가격이 지난달 고점에서 75% 폭락했습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으로 오후 1시(한국시간 23일 오전 5시) 기준 도지코인 가격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9.33% 하락한 0.18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지난달 역대 최고가였던 0.74달러와 비교하면 75% 폭락했고 시가총액은 700억달러(약 80조원) 증발했다습니다.

경제 전문 매체 마켓 인사이더는 증국의 강력한 단속으로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추락한 가운데 도지코인 낙폭이 다른 가상화폐와 비교해 더욱 크다면서 "주요 암호화폐 중 도지코인이 가장 큰 손실을 봤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머스크가 도지코인을 띄울 때 가격 급등을 의미하는 '달로 간다'는 트윗을 자주 날렸던 것을 꼬집으면서 "도지코인이 지구로 다시 추락하고 있다"고 촌평했습니다.

도지코인이 폭락하자 '도지 파더'(도지코인 아버지)를 자처했던 머스크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지원 사격에 나섰으나 매도세를 막지는 못했다고 경제 매체 벤징가는 전했습니다.

머스크는 도지코인 수수료 개선안을 마련하고 있다는 한 개발자의 트윗에 댓글을 달아 "이것은 중요한 개선"이라고 평가했으나 도지코인 가격은 맥없이 추락했습니다.

벤징가는 "머스크의 도지코인 구하기 시도에도 매도는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머스크 띄우기에도 ‘도지코인’ 고점 대비 75% 폭락
    • 입력 2021-06-23 05:56:09
    • 수정2021-06-23 05:59:52
    국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띄웠던 가상화폐 도지코인 가격이 지난달 고점에서 75% 폭락했습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으로 오후 1시(한국시간 23일 오전 5시) 기준 도지코인 가격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9.33% 하락한 0.18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지난달 역대 최고가였던 0.74달러와 비교하면 75% 폭락했고 시가총액은 700억달러(약 80조원) 증발했다습니다.

경제 전문 매체 마켓 인사이더는 증국의 강력한 단속으로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추락한 가운데 도지코인 낙폭이 다른 가상화폐와 비교해 더욱 크다면서 "주요 암호화폐 중 도지코인이 가장 큰 손실을 봤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머스크가 도지코인을 띄울 때 가격 급등을 의미하는 '달로 간다'는 트윗을 자주 날렸던 것을 꼬집으면서 "도지코인이 지구로 다시 추락하고 있다"고 촌평했습니다.

도지코인이 폭락하자 '도지 파더'(도지코인 아버지)를 자처했던 머스크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지원 사격에 나섰으나 매도세를 막지는 못했다고 경제 매체 벤징가는 전했습니다.

머스크는 도지코인 수수료 개선안을 마련하고 있다는 한 개발자의 트윗에 댓글을 달아 "이것은 중요한 개선"이라고 평가했으나 도지코인 가격은 맥없이 추락했습니다.

벤징가는 "머스크의 도지코인 구하기 시도에도 매도는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