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월 “물가상승 우려에 선제적 금리인상 없어”
입력 2021.06.23 (06:21) 수정 2021.06.23 (06:28)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은 22일(현지시간) 물가상승세가 예상 이상이라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물가 우려에 따른 선제적 금리인상은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코로나19 위기 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블룸버그·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하원 청문회에서 파월 의장은 "물가상승률이 오버슈팅된 상당히 많은, 아니면 모든 분야는 중고 자동차나 트럭처럼 경제 재개의 영향을 직접 받은 분야들"이라며 "이러한 영향이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컸다고 말할 수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영향은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욱 지속적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습니다.

파월 의장을 비롯한 연준 고위 인사들은 최근 심상치 않은 물가상승을 대부분 '일시적인 현상'으로 치부했으나, 지난 15∼16일 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는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종전 2.4%에서 3.4%로 대폭 상향 조정했습니다.

연준은 이번 FOMC 회의 후 내놓은 점도표를 통해 금리인상 전망 시기를 2023년으로 앞당기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파월 의장은 청문회에서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시작될 가능성을 두려워해 금리를 선제적으로 인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따라서 연준이 "노동시장의 광범위한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한 완화적 정책을 계속해야 한다고 파월 의장은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파월 “물가상승 우려에 선제적 금리인상 없어”
    • 입력 2021-06-23 06:21:16
    • 수정2021-06-23 06:28:23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은 22일(현지시간) 물가상승세가 예상 이상이라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물가 우려에 따른 선제적 금리인상은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코로나19 위기 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블룸버그·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하원 청문회에서 파월 의장은 "물가상승률이 오버슈팅된 상당히 많은, 아니면 모든 분야는 중고 자동차나 트럭처럼 경제 재개의 영향을 직접 받은 분야들"이라며 "이러한 영향이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컸다고 말할 수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영향은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욱 지속적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습니다.

파월 의장을 비롯한 연준 고위 인사들은 최근 심상치 않은 물가상승을 대부분 '일시적인 현상'으로 치부했으나, 지난 15∼16일 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는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종전 2.4%에서 3.4%로 대폭 상향 조정했습니다.

연준은 이번 FOMC 회의 후 내놓은 점도표를 통해 금리인상 전망 시기를 2023년으로 앞당기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파월 의장은 청문회에서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시작될 가능성을 두려워해 금리를 선제적으로 인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따라서 연준이 "노동시장의 광범위한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한 완화적 정책을 계속해야 한다고 파월 의장은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