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대기환경 개선…“코로나로 인한 산업활동 둔화 원인”
입력 2021.06.23 (07:51) 수정 2021.06.23 (07:55)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로 산업활동이 둔화되면서 울산의 대기환경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 조사 결과, 올해 상반기, 울산의 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세제곱미터당 39마이크로그램으로, 코로나 발생 전인 2019년 49마이크로그램보다 낮았고, 초미세먼지도 18마이크로그램으로, 25마이크로그램이던 2019년에 비해 대폭 개선됐습니다.

아황산가스와 이산화질소 역시 2년 전에 비해 상당 수준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울산 대기환경 개선…“코로나로 인한 산업활동 둔화 원인”
    • 입력 2021-06-23 07:51:37
    • 수정2021-06-23 07:55:22
    뉴스광장(울산)
코로나19로 산업활동이 둔화되면서 울산의 대기환경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 조사 결과, 올해 상반기, 울산의 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세제곱미터당 39마이크로그램으로, 코로나 발생 전인 2019년 49마이크로그램보다 낮았고, 초미세먼지도 18마이크로그램으로, 25마이크로그램이던 2019년에 비해 대폭 개선됐습니다.

아황산가스와 이산화질소 역시 2년 전에 비해 상당 수준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