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하수관로 결함 탐지에 첫 AI 기술 활용
입력 2021.06.23 (09:05) 수정 2021.06.23 (09:27) 사회
서울시는 하수관로 천공·붕괴 등 결함 탐지 업무에 처음으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서울디지털재단이 '컴퓨터 비전기술'을 활용해 하수관로 CCTV 영상 내 결함을 자동으로 식별하는 '인공지능 기반 하수관로 결함탐지 시스템'을 개발한 데 따른 것입니다.

그동안 하수관로 결함은 서울 전역 총연장 9천km에 달하는 원형 하수관로 CCTV 영상자료를 검사관이 일일이 맨눈으로 판독하는 방식으로 찾아내야 했으나, 앞으로는 인공지능이 CCTV 영상자료를 판독해 하수관로의 결함 유형과 위치를 자동으로 식별하고 컴퓨터에 표출시킵니다.

이를 위해 재단은 지난해 총 10종의 하수관로 결함 유형을 도출하고, CCTV 영상 데이터(5천 개)를 인공지능에 학습시켰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결함 탐지 정확성을 높이고 판독 시간은 단축하게 돼 보수 등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실행해 관련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지난 4월 말 서울시 2개 자치구(광진구·동대문구)에 시범 적용했으며, 추가 연구 결과를 반영해 내년에 서울 전 자치구로 확산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서울시, 하수관로 결함 탐지에 첫 AI 기술 활용
    • 입력 2021-06-23 09:05:01
    • 수정2021-06-23 09:27:12
    사회
서울시는 하수관로 천공·붕괴 등 결함 탐지 업무에 처음으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서울디지털재단이 '컴퓨터 비전기술'을 활용해 하수관로 CCTV 영상 내 결함을 자동으로 식별하는 '인공지능 기반 하수관로 결함탐지 시스템'을 개발한 데 따른 것입니다.

그동안 하수관로 결함은 서울 전역 총연장 9천km에 달하는 원형 하수관로 CCTV 영상자료를 검사관이 일일이 맨눈으로 판독하는 방식으로 찾아내야 했으나, 앞으로는 인공지능이 CCTV 영상자료를 판독해 하수관로의 결함 유형과 위치를 자동으로 식별하고 컴퓨터에 표출시킵니다.

이를 위해 재단은 지난해 총 10종의 하수관로 결함 유형을 도출하고, CCTV 영상 데이터(5천 개)를 인공지능에 학습시켰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결함 탐지 정확성을 높이고 판독 시간은 단축하게 돼 보수 등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실행해 관련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지난 4월 말 서울시 2개 자치구(광진구·동대문구)에 시범 적용했으며, 추가 연구 결과를 반영해 내년에 서울 전 자치구로 확산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