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짠 음식 찾아서’ 가정집 습격한 야생 코끼리
입력 2021.06.23 (10:56) 수정 2021.06.23 (11:1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태국 서부도시 후아힌에서 야생 코끼리가 먹을거리를 찾아 민가를 습격했습니다.

새벽녘에 벽 무너지는 소리에 자다 깬 주인집 부부가 당시 상황을 촬영했는데요,

부엌 벽을 머리로 들이받아 구멍 낸 코끼리가 코로 간식을 찾아 헤매고 있습니다.

다음날 조사를 나온 당국자들은 가정집에 짠 음식을 두지 말라고 조언했는데요,

우기로 인해 코끼리 먹이에 짠 기가 부족한 상태라서 주로 짠 음식을 노리고 있다는 겁니다.

태국에 사는 약 3천 마리의 야생 코끼리 중 '분미'라는 이름의 40살 된 이 수컷 코끼리는 과거에도 민가를 습격한 전력이 있는데요,

전문가들은 농지 개간과 도시화에 따른 서식지 파괴로 야생 코끼리의 민가 습격이 더 잦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 [지구촌] ‘짠 음식 찾아서’ 가정집 습격한 야생 코끼리
    • 입력 2021-06-23 10:56:33
    • 수정2021-06-23 11:16:28
    지구촌뉴스
태국 서부도시 후아힌에서 야생 코끼리가 먹을거리를 찾아 민가를 습격했습니다.

새벽녘에 벽 무너지는 소리에 자다 깬 주인집 부부가 당시 상황을 촬영했는데요,

부엌 벽을 머리로 들이받아 구멍 낸 코끼리가 코로 간식을 찾아 헤매고 있습니다.

다음날 조사를 나온 당국자들은 가정집에 짠 음식을 두지 말라고 조언했는데요,

우기로 인해 코끼리 먹이에 짠 기가 부족한 상태라서 주로 짠 음식을 노리고 있다는 겁니다.

태국에 사는 약 3천 마리의 야생 코끼리 중 '분미'라는 이름의 40살 된 이 수컷 코끼리는 과거에도 민가를 습격한 전력이 있는데요,

전문가들은 농지 개간과 도시화에 따른 서식지 파괴로 야생 코끼리의 민가 습격이 더 잦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