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학범호 최후의 생존 경쟁 ‘체력이 먼저다!’
입력 2021.06.23 (12:49) 수정 2021.06.23 (12:5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다시 모여 도쿄행 최종 승선을 위한 살벌한 생존 경쟁에 돌입했습니다.

김학범 감독이 제시한 최종 명단 합격의 최우선 기준은 체력이라고 하는데요,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막내 이강인까지 합류해 23명 전원이 모였습니다.

도쿄에 갈 수 있는 건 18명뿐.

그마저도 와일드 카드 3명을 제외한 15명 만이 살아남습니다.

8명은 탈락하는 살벌한 경쟁입니다.

[이동준/올림픽 축구대표 : "선수들도 스트레스 많이 받을 거에요. 이렇게 숫자가 줄어드는 과정은 당연하다고 생각하기때문에 선수들이 이겨내야 한다고 생각해요."]

대표팀은 이례적으로 소집 첫날부터 체력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하체 근력과 균형을 강화하는 서키트 트레이닝.

이유는 분명했습니다.

김학범 감독이 기량 점검은 끝났다며 강한 체력이 최종 명단 선정의 첫 번째 기준이라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김학범/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 "여기까지 온 선수들은 (실력은) 다 검증받았고 다 살아남은 선수들이기 때문에 이번 훈련의 핵심은 실력보다는 첫 번째 체력 준비가 얼마나 잘 될 것인가입니다."]

올림픽 기간엔 18일 동안 2, 3일 간격으로 경기해야 하고 도쿄의 덥고 습한 날씨가 최고조에 오르기 때문입니다.

마지막 소집에서 강철 체력을 검증받은 올림픽대표팀의 최종명단은 30일 발표됩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촬영기자:이중우/영상편집:조완기
  • 김학범호 최후의 생존 경쟁 ‘체력이 먼저다!’
    • 입력 2021-06-23 12:49:02
    • 수정2021-06-23 12:53:26
    뉴스 12
[앵커]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다시 모여 도쿄행 최종 승선을 위한 살벌한 생존 경쟁에 돌입했습니다.

김학범 감독이 제시한 최종 명단 합격의 최우선 기준은 체력이라고 하는데요,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막내 이강인까지 합류해 23명 전원이 모였습니다.

도쿄에 갈 수 있는 건 18명뿐.

그마저도 와일드 카드 3명을 제외한 15명 만이 살아남습니다.

8명은 탈락하는 살벌한 경쟁입니다.

[이동준/올림픽 축구대표 : "선수들도 스트레스 많이 받을 거에요. 이렇게 숫자가 줄어드는 과정은 당연하다고 생각하기때문에 선수들이 이겨내야 한다고 생각해요."]

대표팀은 이례적으로 소집 첫날부터 체력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하체 근력과 균형을 강화하는 서키트 트레이닝.

이유는 분명했습니다.

김학범 감독이 기량 점검은 끝났다며 강한 체력이 최종 명단 선정의 첫 번째 기준이라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김학범/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 "여기까지 온 선수들은 (실력은) 다 검증받았고 다 살아남은 선수들이기 때문에 이번 훈련의 핵심은 실력보다는 첫 번째 체력 준비가 얼마나 잘 될 것인가입니다."]

올림픽 기간엔 18일 동안 2, 3일 간격으로 경기해야 하고 도쿄의 덥고 습한 날씨가 최고조에 오르기 때문입니다.

마지막 소집에서 강철 체력을 검증받은 올림픽대표팀의 최종명단은 30일 발표됩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촬영기자:이중우/영상편집:조완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