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합당 볼모로 과도한 요구”…국민의당 “고용 승계 등 요구 안해”
입력 2021.06.23 (14:02) 수정 2021.06.23 (14:05) 정치
국민의당과 합당을 준비 중인 국민의힘 측에서 “국민의당이 최근 당협위원장을 임명하고 사무처 당직자를 늘리는 등 몸집을 부풀렸다는 의혹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사무처 노동조합은 오늘(23일) 오전 자료를 내고 국민의당이 당명 변경과 사무처 전원 고용 승계, 채무 변제 등을 요구했다며, “대선이라는 큰 밭을 갈아야 할 중차대한 시기에 물 먹인 소를 사는 일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민의당을 향해, 합당을 볼모로 한 과도한 요구를 철회하라며, 특정 대선 후보 지지 활동 경력이 있는 인물은 사무처에서 고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권은희 합당 실무협상단장은 SNS에 글을 올리고, 국민의힘 사무처 노동조합을 향해 “대기업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단가를 후려치는 행태의 전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국민의당은 사무처 전원 고용 승계나 채무 변제를 요구한 사실이 없다며, “합당 과정에서 정치적 자산에 대한 논의를 불공정 행위이자 꼼수로 보는 행태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당명 변경은 통합정신을 상징적으로 구현해 낼 수 있는 유일한 요소”라며, 이름을 바꿀 수 없다면 통합 정신을 상징할 대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권은희 단장은 “국민의힘 합당 정신에 반영될 국민의힘 사무처 노동조합의 입장을 알아야 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며, 오는 29일 양당 실무협상단 논의 전까지 당명 변경 등에 대한 입장을 정확히 밝혀 달라고 제안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힘 “합당 볼모로 과도한 요구”…국민의당 “고용 승계 등 요구 안해”
    • 입력 2021-06-23 14:02:50
    • 수정2021-06-23 14:05:55
    정치
국민의당과 합당을 준비 중인 국민의힘 측에서 “국민의당이 최근 당협위원장을 임명하고 사무처 당직자를 늘리는 등 몸집을 부풀렸다는 의혹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사무처 노동조합은 오늘(23일) 오전 자료를 내고 국민의당이 당명 변경과 사무처 전원 고용 승계, 채무 변제 등을 요구했다며, “대선이라는 큰 밭을 갈아야 할 중차대한 시기에 물 먹인 소를 사는 일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민의당을 향해, 합당을 볼모로 한 과도한 요구를 철회하라며, 특정 대선 후보 지지 활동 경력이 있는 인물은 사무처에서 고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권은희 합당 실무협상단장은 SNS에 글을 올리고, 국민의힘 사무처 노동조합을 향해 “대기업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단가를 후려치는 행태의 전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국민의당은 사무처 전원 고용 승계나 채무 변제를 요구한 사실이 없다며, “합당 과정에서 정치적 자산에 대한 논의를 불공정 행위이자 꼼수로 보는 행태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당명 변경은 통합정신을 상징적으로 구현해 낼 수 있는 유일한 요소”라며, 이름을 바꿀 수 없다면 통합 정신을 상징할 대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권은희 단장은 “국민의힘 합당 정신에 반영될 국민의힘 사무처 노동조합의 입장을 알아야 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며, 오는 29일 양당 실무협상단 논의 전까지 당명 변경 등에 대한 입장을 정확히 밝혀 달라고 제안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