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금융위원장 사퇴 촉구 청원에 “청년 목소리 무겁게 다가와”
입력 2021.06.23 (17:22) 수정 2021.06.23 (17:22) 정치
청와대는 '가상화폐는 잘못된 길'이라고 발언한 은성수 금융위원장 자진 사퇴를 촉구한 30대 직장인의 국민청원에 대해 "청년의 목소리가 무겁게 다가온다"고 답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23일) 국민청원 답변을 통해 이같이 답하며 "청년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마련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가상자산 정책과 투자자 보호에 대해 지난 5월 발표한 '가상자산 거래 관리방안'을 중심으로 거래소 투명성 강화 방안 등을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현재 사업자가 특정금융정보법에 따른 신고유예기간인 9월24일까지 조기에 신고할 수 있도록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후에는 거래 참여자들이 신고된 사업자로 이전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사업자 신고유예기간 중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범부처 차원의 특별단속을 오는 9월까지 연장해 사기·유사수신·기획파산 등 불법행위도 집중단속 중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4월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가상화폐는 인정할 수 없는 화폐다. 가상자산에 투자한 이들까지 정부에서 다 보호할 수는 없다"며 "(젊은이들이)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얘기해 줘야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해당 발언 직후 자신을 평범한 30대 직장인이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그 잘못된 길을 누가 만들었는지 생각해보라"며 "제가 40∼50대 인생 선배들한테 배운 것은 바로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올렸습니다.

해당 청원인은 "40∼50대는 부동산 상승이라는 시대적 흐름을 타 쉽게 돈을 불리고는 이제 20∼30대들이 기회조차 잡지 못하도록 규제를 쏟아내고 있다"며 "은 위원장도 부동산으로 자산을 많이 불렸다"고 적었습니다.

청원인은 그러면서 "주택으로는 투기를 해도 되고 코인은 부적절하다는 것인가. 자신의 말에 책임을 지고 (은 위워장은) 사퇴하라"라고 촉구했고, 20여만 명이 청원에 동의했습니다.
  • 靑, 금융위원장 사퇴 촉구 청원에 “청년 목소리 무겁게 다가와”
    • 입력 2021-06-23 17:22:17
    • 수정2021-06-23 17:22:34
    정치
청와대는 '가상화폐는 잘못된 길'이라고 발언한 은성수 금융위원장 자진 사퇴를 촉구한 30대 직장인의 국민청원에 대해 "청년의 목소리가 무겁게 다가온다"고 답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23일) 국민청원 답변을 통해 이같이 답하며 "청년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마련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가상자산 정책과 투자자 보호에 대해 지난 5월 발표한 '가상자산 거래 관리방안'을 중심으로 거래소 투명성 강화 방안 등을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현재 사업자가 특정금융정보법에 따른 신고유예기간인 9월24일까지 조기에 신고할 수 있도록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후에는 거래 참여자들이 신고된 사업자로 이전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사업자 신고유예기간 중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범부처 차원의 특별단속을 오는 9월까지 연장해 사기·유사수신·기획파산 등 불법행위도 집중단속 중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4월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가상화폐는 인정할 수 없는 화폐다. 가상자산에 투자한 이들까지 정부에서 다 보호할 수는 없다"며 "(젊은이들이)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얘기해 줘야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해당 발언 직후 자신을 평범한 30대 직장인이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그 잘못된 길을 누가 만들었는지 생각해보라"며 "제가 40∼50대 인생 선배들한테 배운 것은 바로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올렸습니다.

해당 청원인은 "40∼50대는 부동산 상승이라는 시대적 흐름을 타 쉽게 돈을 불리고는 이제 20∼30대들이 기회조차 잡지 못하도록 규제를 쏟아내고 있다"며 "은 위원장도 부동산으로 자산을 많이 불렸다"고 적었습니다.

청원인은 그러면서 "주택으로는 투기를 해도 되고 코인은 부적절하다는 것인가. 자신의 말에 책임을 지고 (은 위워장은) 사퇴하라"라고 촉구했고, 20여만 명이 청원에 동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