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성수 “과거 발언, 코인 위험성 강조했던 것”
입력 2021.06.23 (19:21) 경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가상자산 규제에 대한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가상자산 사업자 등록이 안 되면 코인이 휴짓조각이 될 수 있다는 위험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오늘(2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의원의 질의에 “표현이 과격해서 논란이 있었지만, 9월에 충격을 주는 것보다 미리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은 위원장은 지난 4월 국회 정무위에 출석해 가상자산 시장 과열을 두고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이야기를 해줘야 한다”며 거래소 폐쇄 가능성을 언급했다가 투자자들의 거센 반발을 샀습니다.

은 위원장은 테슬라 CEO인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관련 언급으로 시장에 영향을 주는 것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가능성을 질문받자 “기술적으로는 어렵다. 분노는 치솟지만, 현실적으로는”이라며 불가능하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다만 “국내에서 그것을 했다면, 주식이었다면 사법처리를 받는 것”이라고도 설명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코인의 가격변동이나 상장폐지, 거래정지까지는 저희가 어떻게 할 수 없어서 안타깝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 은성수 “과거 발언, 코인 위험성 강조했던 것”
    • 입력 2021-06-23 19:21:35
    경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가상자산 규제에 대한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가상자산 사업자 등록이 안 되면 코인이 휴짓조각이 될 수 있다는 위험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오늘(2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의원의 질의에 “표현이 과격해서 논란이 있었지만, 9월에 충격을 주는 것보다 미리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은 위원장은 지난 4월 국회 정무위에 출석해 가상자산 시장 과열을 두고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이야기를 해줘야 한다”며 거래소 폐쇄 가능성을 언급했다가 투자자들의 거센 반발을 샀습니다.

은 위원장은 테슬라 CEO인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관련 언급으로 시장에 영향을 주는 것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가능성을 질문받자 “기술적으로는 어렵다. 분노는 치솟지만, 현실적으로는”이라며 불가능하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다만 “국내에서 그것을 했다면, 주식이었다면 사법처리를 받는 것”이라고도 설명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코인의 가격변동이나 상장폐지, 거래정지까지는 저희가 어떻게 할 수 없어서 안타깝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