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X파일’ 출처는? 여 “야권이 정리”…야 “선동 정치”
입력 2021.06.23 (19:22) 수정 2021.06.23 (19:27)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가족의 의혹이 담겨 있다는 이른바 'X파일'을 놓고 오늘은 누가 만들었는지, 그 출처에 대한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야권에서 문제의 파일을 만든 것 같다고 주장하자, 국민의힘은 구태의연한 선동정치라며 반발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파일'을 처음 거론했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파일의 생산지로 국민의힘을 지목했습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오늘/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야당 내부에서 여러 가지 자료를 정리했을 걸로 추측이 됩니다.”]

X파일 논란을 일으킨 평론가 장성철 씨가 파일 출처로 여권을 지목하고, 윤 전 총장이 어제는 정치공작과 불법사찰을 주장하자, 송 대표가 반격에 나선 겁니다.

송영길 대표는 특히 국민의힘 복당을 앞둔 홍준표 의원을 콕 집어, 홍 의원이 관련 의혹을 가장 잘 알 거라고도 말했는데, 뚜렷한 근거는 제시하지 못했습니다.

'X파일' 논란이 대선을 앞두고 야권 내에서 벌어진 집안 싸움이라는 주장입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X파일 출처로 자신들을 지목한 건 구태의연한 선동정치라며 반발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그런 주장을 하시려고 그러면 언제, 어디서, 누가, 어떻게, 왜까지 특정해서 말씀해 주셔야 저희가 실태를 파악할 수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무책임한 주장을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자신의 배후설에 대해 근거가 뭐냐고 따지고, 문제의 파일을 본 일도 없고, 알지도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홍 의원은 윤 전총장을 향해서도 사찰을 늘 했던 분이 불법사찰 운운하며 검증을 피하려는 건 올바른 태도가 아니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이상미
  • ‘X파일’ 출처는? 여 “야권이 정리”…야 “선동 정치”
    • 입력 2021-06-23 19:22:58
    • 수정2021-06-23 19:27:32
    뉴스7(창원)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가족의 의혹이 담겨 있다는 이른바 'X파일'을 놓고 오늘은 누가 만들었는지, 그 출처에 대한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야권에서 문제의 파일을 만든 것 같다고 주장하자, 국민의힘은 구태의연한 선동정치라며 반발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파일'을 처음 거론했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파일의 생산지로 국민의힘을 지목했습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오늘/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야당 내부에서 여러 가지 자료를 정리했을 걸로 추측이 됩니다.”]

X파일 논란을 일으킨 평론가 장성철 씨가 파일 출처로 여권을 지목하고, 윤 전 총장이 어제는 정치공작과 불법사찰을 주장하자, 송 대표가 반격에 나선 겁니다.

송영길 대표는 특히 국민의힘 복당을 앞둔 홍준표 의원을 콕 집어, 홍 의원이 관련 의혹을 가장 잘 알 거라고도 말했는데, 뚜렷한 근거는 제시하지 못했습니다.

'X파일' 논란이 대선을 앞두고 야권 내에서 벌어진 집안 싸움이라는 주장입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X파일 출처로 자신들을 지목한 건 구태의연한 선동정치라며 반발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그런 주장을 하시려고 그러면 언제, 어디서, 누가, 어떻게, 왜까지 특정해서 말씀해 주셔야 저희가 실태를 파악할 수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무책임한 주장을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자신의 배후설에 대해 근거가 뭐냐고 따지고, 문제의 파일을 본 일도 없고, 알지도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홍 의원은 윤 전총장을 향해서도 사찰을 늘 했던 분이 불법사찰 운운하며 검증을 피하려는 건 올바른 태도가 아니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이상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