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원주지역주택조합 청산 ‘산 넘어 산’…직무정지에 소송전까지
입력 2021.06.23 (21:45) 수정 2021.06.23 (22:02)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원주의 남원주지역주택조합이 해산된지 1년 반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청산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최근 법원은 조합장 직무를 정지시켰고, 조합원들 간에 소송전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5년 설립된 남원주지역주택조합.

605세대 규모 아파트 건립을 추진하다 지난해 1월 해산됐습니다.

현재는 200명이 넘는 조합원들의 투자금을 돌려주는 절차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원주시청 앞 광장.

'결사 항쟁'이라고 쓰인 현수막들이 내걸렸습니다.

최근, 법원이 현 조합장, 즉 청산인 직무를 정지시킨 것에 대한 반발입니다.

법원은 청산 중인 조합이, 순 자산이 110억 원이 넘는데도 이를 배분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지적하며 청산인의 제대로 된 직무 수행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판결했습니다.

하지만 조합 측은 조합원 170여 명의 청산인 복귀 탄원서를 확보하고, 집단 행동도 예고했습니다.

특히, 조합의 자산은 남아 있는 돈이 아니라 조합원들의 신용대출금이 모인 빚이라고 주장합니다.

[김민아/남원주지역주택조합장/청산인 : "저희 조합원들 신용대출을 끌어다가 지금 저희 토지를 산 겁니다. 그래서 이거를, 부채기 때문에 반드시 갚아야 하는 돈입니다."]

문제는 또 있습니다.

조합원들 간의 소송 전입니다.

조합의 전 감사가 현 조합장을 상대로 횡령 등의 혐의로 고소했고, 조합장은 제기된 의혹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결말이 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
  • 남원주지역주택조합 청산 ‘산 넘어 산’…직무정지에 소송전까지
    • 입력 2021-06-23 21:45:59
    • 수정2021-06-23 22:02:47
    뉴스9(춘천)
[앵커]

원주의 남원주지역주택조합이 해산된지 1년 반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청산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최근 법원은 조합장 직무를 정지시켰고, 조합원들 간에 소송전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5년 설립된 남원주지역주택조합.

605세대 규모 아파트 건립을 추진하다 지난해 1월 해산됐습니다.

현재는 200명이 넘는 조합원들의 투자금을 돌려주는 절차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원주시청 앞 광장.

'결사 항쟁'이라고 쓰인 현수막들이 내걸렸습니다.

최근, 법원이 현 조합장, 즉 청산인 직무를 정지시킨 것에 대한 반발입니다.

법원은 청산 중인 조합이, 순 자산이 110억 원이 넘는데도 이를 배분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지적하며 청산인의 제대로 된 직무 수행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판결했습니다.

하지만 조합 측은 조합원 170여 명의 청산인 복귀 탄원서를 확보하고, 집단 행동도 예고했습니다.

특히, 조합의 자산은 남아 있는 돈이 아니라 조합원들의 신용대출금이 모인 빚이라고 주장합니다.

[김민아/남원주지역주택조합장/청산인 : "저희 조합원들 신용대출을 끌어다가 지금 저희 토지를 산 겁니다. 그래서 이거를, 부채기 때문에 반드시 갚아야 하는 돈입니다."]

문제는 또 있습니다.

조합원들 간의 소송 전입니다.

조합의 전 감사가 현 조합장을 상대로 횡령 등의 혐의로 고소했고, 조합장은 제기된 의혹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결말이 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